북, 평양 마라톤 결국 취소
북, 평양 마라톤 결국 취소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3.0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여름 외국인 관광 재개도 불투명
고려 투어스는 트위터를 통해 2021년 평양 마라톤 취소 소식을 알렸다.
고려 투어스는 트위터를 통해 2021년 평양 마라톤 취소 소식을 알렸다.

올해 북한 평양 마라톤 대회가 결국 취소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6일 보도했다.

북한전문여행사인 고려투어스, 영파이어니어투어스 등은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 트위터를 통해 북한 올림픽대회 관련 업무를 관할하는 조선올림픽위원회가 코로나19(코로나 비루스)로 인한 국경 폐쇄로 ‘2021년 만경대상 국제 마라톤 경기 대회’를 취소하기로 공식 발표했다고 밝혔다.

고려투어스는 이에 앞서 지난 1월 북한 당국과 조율을 통해 4월 5일부터 11일까지 평양 마라톤이 열린다는 계획 아래 음성 및 영상기기를 이용한 사상 첫 가상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홍보한 바 있다.

북한 관영매체와 외신들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열린 대회에 중국과 모로코, 케냐, 에티오피아, 영국 등 해외에서 천 여명이 참가하는 등 평양 마라톤은 북한의 대표적인 연례 국제행사로 여겨져 왔다.

북한은 과거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당시에도 외국인 선수에 한해 출전을 금지하긴 했지만 여전히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평양 마라톤대회를 축소 개최했었다.

이로써 북한은 지난해 1월 말부터 국경을 전면 봉쇄한 이후 올해까지 2년 연속 평양 마라톤 대회를 취소하게 됐다.

이런 가운데 북한 전문여행사들은 올 여름 이후 북한 관광 재개를 희망하고 있다.

고려투어스 홈페이지에 따르면 7월부터 북한 여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영파이어니어투어스는 홈페이지에 코로나19로 인한 각국의 관광객 입국제한 상황에 대해 설명하면서 올 여름 이후 북한 관광이 재개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이 여행사 역시 오는 7월부터 시작되는 여행 일정에 대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지난 3일 최고인민회의에서 금강산 관광지구가 포함될 가능성이 큰 동해안 지구 국토건설 총계획을 승인하면서 코로나19 상황 종료에 대비해 관광산업 재개에 나서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미국 한미경제연구소(KEI)의 트로이 스탠가론(Troy Stangarone)선임 국장은 북한 당국이 코로나 19 확산 위험을 떠안고 국경을 개방하진 않을 것이라며, 올 여름까지 외국인 입국 가능성이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북한 관광산업은 북한의 주요 수출품과 비교해 여전히 수익 규모가 낮을 뿐 아니라 새로 입국하는 관광객들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보건제도 역시 제대로 마련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