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 중요…북한 등 여러 분야 공동 협력"
"한일관계 중요…북한 등 여러 분야 공동 협력"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3.0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김 차관보 대행 “한미일 3국 협력 활성화 노력”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이 한미일 3각 공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고 VOA가 4일 전했다.

성 김 차관보 대행은 3일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동맹과의 관계뿐 아니라 동맹국들간 관계도 강화하고 있다”며 한일 관계를 언급했다.

성 김 대행은 이날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2021 미-일 전략 세미나’ 화상 기조연설에서 “(동맹 관계에서) 일본과 한국보다 중요한 건 없다”며, “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제 해결과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새로운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할 기회를 모색할 것이고, 북한의 도전에 대한 3국 협력의 활성화를 위해 함께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세 나라가 회의를 개최한 사실도 거론했다.

당시 회동이 “공동의 도전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현재 진행 중인 미-북 정책 재검토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이뤄졌다”며 세 나라 대표들은 지속적인 긴밀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안보에 대한 지속적인 의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달 18일 성 김 대행과 노규덕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화상으로 만나 북한과 관련한 공통의 도전 과제에 대한 의견을 조율했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기조연설을 통해 미-일 동맹의 강화를 역설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투명함이 없는 중국의 군사적 팽창과 동중국해의 현재 상태에 대한 독단적인 변화 시도, 그리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등으로 일본을 둘러싼 안보환경이 갈수록 엄혹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미-일 동맹의 억제와 대응 역량이 더 강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은 또 미-일 동맹을 핵심으로 하는 것과 더불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같은 생각을 가진 나라들이 효과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