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1호 접종자 요양원 60대 남성
아산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1호 접종자 요양원 60대 남성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1.02.2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현 시장 영상통화 기능으로 시청 집무실에서 접종 현장 지켜본 뒤 1호 접종자, 의료진 등 격려
아산시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첫 접종은 2월 26일 오전 10시 진행됐으며, 1호 접종자는 관내 요양원에 입소해 있는 60대 남성이다. 오세현 시장은 영상통화 기능으로 시청 집무실에서 접종 현장을 지켜본 뒤 1호 접종자와 인사하고 발열, 간지러움 등 이상 증상은 없는 지 꼼꼼하게 챙겼다.
아산시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첫 접종은 2월 26일 오전 10시 진행됐으며, 1호 접종자는 관내 요양원에 입소해 있는 60대 남성이다. 오세현 시장은 영상통화 기능으로 시청 집무실에서 접종 현장을 지켜본 뒤 1호 접종자와 인사하고 발열, 간지러움 등 이상 증상은 없는 지 꼼꼼하게 챙겼다.

아산시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첫 접종은 26일 오전 10시 진행됐으며, 1호 접종자는 관내 요양원에 입소해 있는 60대 남성이다. 오세현 시장은 영상통화 기능으로 시청 집무실에서 접종 현장을 지켜본 뒤 1호 접종자, 의료진 등을 격려했다.

26일 오전 10시 보건소 방문접종팀에 의해 첫 백신 접종이 안전하게 완료됐으며, 코로나19 접종계획에 따라 안전하고 신속하게 백신 접종을 이어가고 있다.

오 시장은 의료진과 접종자들이 백신 접종에 집중할 수 있도록 현장 방문 대신 시청 집무실에서 요양원을 화상으로 연결해 상황을 실시간 체크하고 있다.

현장에는 혹시 모를 이상 반응에 대비해 구급차가 대기 중이며, 접종에 앞서 의료진은 1호 접종자에게 꼼꼼하게 안내사항을 설명했다. 1호 접종자는 백신을 맞고 관찰실로 이동했으며, 오 시장과 짧은 영상 대화를 나눴다.

접종 과정을 지켜본 오 시장은 1호 접종자에게 “정부를 믿고 백신 접종에 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고 발열, 간지러움 등 이상 증상은 없는 지 꼼꼼하게 챙겼다.

이번 1차 접종을 받고 나면 2차 접종 일정을 안내받게 되고, 2차 접종까지 마치면 접종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증명서를 받게 된다. 접종 증명서를 받았다고 해도 곧바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거나 모임 금지 대상에서 제외되는 것은 아니다. 면역력이 형성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고, 국민 절반 이상이 백신을 접종해 집단 면역이 형성돼야 그 효과가 드러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인플루엔자 유행이 예상되는 11월 이전에 국민 70% 이상이 접종에 참여한다면 집단 면역이 달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 시장은 “백신을 불신해 접종을 기피하는 것도 우려되지만, 백신을 과하게 신뢰해 방역의 긴장이 유지되지 않을까도 걱정된다. 정부를 믿고 접종에 참여해주시되, 별도의 안내가 있기 전까지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아산시 1차 우선접종대상자는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로, 전체 대상자 1927명의 94.9%인 1828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시는 접종 대상자 중 아산시 송악면 소재 설화요양원에 입소해있는 60대 남성 김모씨를 ‘1호 접종자’로 결정했으며, 시 보건소 방문접종팀이 해당 요양원을 방문해 접종을 진행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