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ESG, 환경·기후변화 대응이 핵심
글로벌 ESG, 환경·기후변화 대응이 핵심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1.02.2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대응 수준, 10점 기준 대기업 7점, 중기 4점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기업 경영․투자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의 지속가능성 차원의 ESG 경영 패러다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ESG 중 환경 분야, 특히 기후변화/탄소배출에 대한 대응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글로벌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글로벌 경영을 위한 ESG 중 환경 분야 대응이 가장 중요하며 현재 국내기업의 ESG 대응수준은 선진국 10점을 기준으로 대기업이 7점인 반면, 중소기업은 4점에 불과해 중소기업의 ESG 대응 여력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또한, ESG 경영 확산으로 석유제품‧석유화학‧철강산업에 타격이 큰 반면, 반도체‧이차전지 산업은 전망이 밝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난해 글로벌 ESG 관련 투자․운용 자산규모는 상반기에만 40.5조 달러를 기록1)하였고, 코로나19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ESG 펀드의 수익률이 시장수익률을 상회한다는 분석2)이 나오면서 ESG는 기업들의 새해 경영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전경련이 기업의 경영방향과 실적에 가장 빠르게 반응하는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ESG의 중요도를 조사한 결과, 환경(Environment)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60.0%로 가장 많았고, 사회(Social)과 거버넌스(Governance)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각각 26.7%와 13.3%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지표와 관련해서는 기후변화/탄소배출(26.7%)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은 데 이어 지배구조(17.8%), 인적자원관리(13.3%), 기업행동(11.1%), 청정기술/재생에너지(11.1%) 순으로 응답해, 코로나19 이후 확산되고 있는 글로벌 친환경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리서치센터장들은 글로벌 ESG 확산에 따른 국내 15대 주력 수출산업의 명암에 대해서도 의견이 비교적 일치해, 글로벌 투자유치와 수출에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으로는 석유제품(28.9%)이 가장 많았고, 석유화학(26.7%)과 철강(26.7%)이 뒤를 이었다. 반면 ESG 확산으로 전망이 가장 밝은 산업에 대해서는 반도체(28.9%)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이차전지(26.7%), 자동차(11.1%), 바이오(11.1%) 순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의 경우, ESG 확산으로 인한 타격 전망과 긍정적 전망이 동시에 제시되었는데, 이는 현재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를 공동 생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기업의 ESG 대응 수준에 대해 전문가들은 선진국 10점을 기준으로, 대기업이 7점, 중견기업이 5점, 중소기업이 4점이라고 응답해 향후 더욱 중요성이 커질 ESG 경영에 있어 중소기업의 역량 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ESG 대응을 잘하는 국내 및 해외기업에 대해서는 해외기업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테슬라와 애플, 파타고니아(아웃도어의류) 순이었다. 국내기업 중에서는 SK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LG화학과 삼성전자, KB금융 등이 꼽혔다. 해외의 경우 ESG 우수기업 중 IT․테크기업의 비중이 높은 반면, 국내의 경우 철강, 정유를 비롯해 제조업, 금융업 등 다양한 산업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전경련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경영환경이 불확실해지면서 기업의 재무적 성과 외에도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의 비재무적 성과에도 시장은 크게 반응하면서 글로벌 ESG 기조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기조는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은 물론, 이제 내수 기업의 활동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