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화상 정상회의, 다자주의 전환
G7 화상 정상회의, 다자주의 전환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1.02.2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G7, 저소득구가 백신 위해 8조 원 갹출하기로
- 추가 경제 대책 강구하기로
코로나 위기에 따른 경제 대책과 관련, 성명은 “지난 한 해 동안 G7전체에서 6조 달러(약 6,624조 원)가 넘는 전례 없는 지원을 해왔다”고 지적하고, 고용을 지켜 튼튼하고 지속가능하며 균형 있는 경제회복을 위해 경제 대책을 추가로 강구하기로 했다. (사진 : 유튜브)
코로나 위기에 따른 경제 대책과 관련, 성명은 “지난 한 해 동안 G7전체에서 6조 달러(약 6,624조 원)가 넘는 전례 없는 지원을 해왔다”고 지적하고, 고용을 지켜 튼튼하고 지속가능하며 균형 있는 경제회복을 위해 경제 대책을 추가로 강구하기로 했다. (사진 : 유튜브)

미국, 영국 등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19일 온라인 정상회의(summit)를 열고, 성명에서 “2021년을 다자주의를 위한 전환점으로 삼는다고 명기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행정부에서 심화된 G7균열을 복원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와 기후변화 문제에 협조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국제 공조를 내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G7 회의에 참석했고,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도 처음으로 참여했다.

이번 의장은 2021년 의장국을 맡은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가 맡아서 진행했다. 오는 6월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열린 예정인 대면 G7 정상회의에 앞서 이날 회의가 개최됐다.

이날 성명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에 대해 코로나19를 이겨, 보다 좋은 회복을 위해 협력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개발도상국을 포함한 전 세계로 백신 공급을 위해 자금을 증액시킬 필요가 있다는 인식에 일치했다.

백신을 공동 구매해 저소득국가에도 공평하게 분배하는 틀인 코백스(COVAX) 등에 자금을 각출하기로 했고, G7의 출연금 총액은 75억 달러(82,800억 원)라고 발표했다.

미국은 최대 40억 달러(44,160억 원)를 내기로 해 전체의 50% 이상을 차지하게 됐고, 유럽연합 5억 유로(6,7024,000만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영국은 자국 내의 잉여 백신을 COVAX에 제공하겠다고 했다.

코로나 위기에 따른 경제 대책과 관련, 성명은 지난 한 해 동안 G7전체에서 6조 달러(6,624조 원)가 넘는 전례 없는 지원을 해왔다고 지적하고, 고용을 지켜 튼튼하고 지속가능하며 균형 있는 경제회복을 위해 경제 대책을 추가로 강구하기로 했다.

또 기후변화 대책과 관련해서는 미국 정권이 트럼프 정권에서 이탈한 온난화 대책의 국제 골조인 파리협약에 복귀했다.

19G7성명서는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손실 반전에 대한 세계적 야심을 G7 계획의 핵심에 두겠다고 하고, 온난화 대책을 G7핵심 과제로 규정했다

G7은 자국제일주의를 내세웠던 트럼프 전 정권 당시에는 균열(분열)이 고스란히 드러나 있었다. 대립이 깊진 채로 맞이한 2020년은 코로나19로 대면 G7정상회의가 단 한 번도 열리지 못했다.

국제 공조를 표방한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탄생으로 G7 결속이 회복될지 세계는 주목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