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020년 잠정 영업이익 연결기준 4.1조원 흑자
한전, 2020년 잠정 영업이익 연결기준 4.1조원 흑자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2.19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2020년 연결기준 매출액 58.6조원, 영업이익 4.1조원을 시현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유가 등 연료 가격의 지속적인 하락으로 발전 자회사 연료비와 민간발전사 전력 구입비는 6.0조원이 감소했고, 코로나19·장마 기간 장기화 영향으로 전기 판매 수익은 0.2조원, 해외 건설 부문 공정이 거의 완료됨에 따라 기타수익 0.4조원 감소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5.4조원 증가한 4.1조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주요 변동 요인은 다음과 같다.

2019년 하반기 이후 국제 연료 가격 하락과 수요 감소 등으로 연료비 및 전력 구입비는 6.0조원 감소했다.

자회사 연료비는 유가 및 유연탄가 등 연료 가격 하락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해 전년 대비 3.5조원 감소했다.

전력 구입비는 민간발전사로부터 구입량이 2.0% 증가했으나, LNG·유가 하락 등으로 전년 대비 2.5조원 감소했다.

한전의 영업실적은 원전(또는 석탄) 이용률보다는 유가 등 국제 연료 가격 변동에 더 크게 영향을 받고 있으나, 2021년부터 원가연계형 요금제 시행으로 연료비 변동분은 주기적으로 전기 요금에 반영되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및 장마 기간 장기화에 따른 소비 위축 등으로 전력 판매량이 2.2% 하락해 전기 판매 수익은 0.2조원 감소했다.

한전 및 전력그룹사는 국제 연료 가격 변동에 영향을 받는 연료비·전력 구입비와 별도로 영업 비용의 약 37% 규모의 전력 공급 비용에 대한 절감 노력을 추진했으며, 약 470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 시현했다.

공급 비용은 설비관리비·감가상각비·인건비·판매관리비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연간 약 20조 규모다(2020년 잠정 기준).

최근 5년간(2015~2020년) 전력 공급 비용 증가율은 5.9%로, 같은 비율 적용 시 2020년 약 1조1500억원의 비용 증가가 예상됐으나, 2020년 전 력공급 비용 증가율을 3.5% 이내로 유지해 전년 대비 약 6800억원 증가 이내로 억제됐다.

전력공급 비용 절감과 함께 저금리 신규 차입원 발굴, 차입금 관리 강화 등을 통해 이자 비용을 전년 대비 2.5% 하락한 514억원으로 절감했다.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전기 요금 체계 개편과 함께 경영 효율화를 통해 전력 공급 비용을 절감해 전기 요금 인상 요인을 최소화하고 이익 개선 노력을 지속해서 추진하고자 한다.

앞으로 한전 및 전력그룹사는 판매량 1kWh당 전력 공급 비용(단위당 비용) 증가율을 2024년까지 연간 3% 이내로 관리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올해 초부터 한전 자체 ‘전력공급 비용 TF’를 구성해 재무 이슈 중점 점검 및 대응 등 전력 공급 비용 집행 효율성 제고와 수익 개선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발전 회사로도 확대해 발전 부문 전력공급 비용 관리를 위한 전력그룹사 협의체를 구성하고 효율화 목표를 공유해 주기적으로 실적을 점검한다.

또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영혁신위원회’를 통해 한전 및 전력그룹사 전체의 전력공급 비용 절감 노력을 공동 모니터링하는 등 집행실적 점검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한편 한전은 신재생 확대·탄소 중립 이행 등을 위해 망 투자를 지속해서 추진하고 저탄소·친환경 중심 해외 사업 개발·신재생 투자 확대를 위한 자금 조달 등 ESG 경영 확대에 박차를 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SG는 환경(Environmental)·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며,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한 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투명성) 개선에 노력하는 것을 말한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