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이 명운 걸라니 더 불안”
“文 대통령이 명운 걸라니 더 불안”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2.1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운’ 걸라고 언급한 지시, 제대로 해결된 것 없다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페이스북.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페이스북.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토부 장관에게 집값과 전월세 가격 안정에 명운을 걸라고 했는데 문 대통령이 ‘명운을 걸라’는 표을 한 적을 이번 말고도 3번 정도 더 있다”고 소개했다.

첫 번째는 2018년 8월 20일 "정부는 고용위기 해소에 '직'을 걸고 임해달라", 두 번째는 2019년 3월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 관련 보고를 들은 뒤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당부했고 16일 집값 안정에 국토부의 명운을 걸라고 주문한 것 등이다.

김 위원은 “참고로 대통령이 직접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김정은에게 전달한 USB의 내용을 공개하라는 야당의 요구에 청와대 정무수석이 야당이 명운을 걸면 공개할 수도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은 이어 “지금까지만 보면 대통령이 ‘명운’을 걸라고 언급한 내용치고 제대로 해결된건 하나도 없어 보인다”며 “따라서 대통령의 16일 언급이 오히려 불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부처(장관)에게 명운을 걸라는 건 무슨 뜻일까, 문제 해결을 못하면 그 조직을 없애겠다는 것일까 갑자기 궁금해졌다”고 꼬집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