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모, tvN ‘더 페어’ 주연 확정
최병모, tvN ‘더 페어’ 주연 확정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2.1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페어’ 최병모, 범죄자를 존중하며 교정하는 선도자 남주철 役
‘더 페어’ 최병모, 범죄자를 존중하며 교정하는 선도자 남주철 役

최병모가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21> ‘더 페어’(극본 추현정/연출 민정아)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tvN 단막극 ‘드라마스테이지 2021’는 CJ ENM의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사업 ‘오펜(O’PEN)’ 공모전에서 당선된 10개 작품으로 구성되며, 올해는 ‘우리에게 곧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를 주제로 신인 작가들이 참신한 상상력을 발휘해 완성한 웰메이드 작품들로 차별화된 재미와 의미를 선사할 것으로 드라마 팬들의 기대가 뜨겁다.

그 중 ‘더 페어’는 새로운 형벌 제도인 가상범죄프로그램(VCP)을 통해 일곱 번의 살인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범인을 단죄하려는 주인공의 정의실현극. 극 중 최병모는 전 교도관이었으며 현재는 재소자의 상담 및 교화를 진행하는 리본 센터 센터장 ‘남주철’역을 맡았다.

최병모가 맡은 ‘남주철’은 범죄자도 인간이기에 범죄자의 교정은 기계가 아닌 인간으로서의 존중이다고 주장하는 인물로, VCP 교정을 반대하며 맞서는 용감하고 짙은 호소력을 지니고 있는 묵직한 존재감을 소유한 캐릭터. 이에 반대 측 입장에 있는 희선(남규리 분)과의 대립관계를 어떻게 그려 나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병모는 지난해 tvN ‘방법’, tvN ‘악의 꽃’,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 - 간호중’,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영화 ‘미션 파서블’ 등으로 연이은 행보를 이어가며 매 작품마다 선악을 오가는 비주얼과 짜임새 있는 촘촘한 감성 연기로 캐릭터와의 찰떡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강인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동안 영화와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를 통해 안정적인 연기와 대체불가한 매력을 보여줬던 그가 단막극 ‘더 페어’에서도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tvN 단막극 <드라마스테이지 2021>는 3월 3일 밤 12시에 반영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