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코로나19 기업발 집단 발생 따른 대응방안 발표
정장선 평택시장, 코로나19 기업발 집단 발생 따른 대응방안 발표
  • 김병철 기자
  • 승인 2021.01.2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회사에 등록된 일용직근로자 전수검사 실시 및 주기적인 검사 의무화 행정명령 시행“
정장선 평택시장 긴급 언론 브리핑 /평택시

정장선 평택시장은 “집단 감염에 대한 강도 높은 조치로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평택시 정장선 시장이 27일 오후 3시 긴급 언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기업발 집단 발생에 따른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브리핑에 이어 시는 "지난 13일부터 현재까지 4개 기업에서 외국인근로자 33명, 내국인근로자 28명 총 61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강도 높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 발표에 따르면 외국국적의 근로자가 다수이며, 외국인 근로자는 대부분 동일공간에 2인 이상 기숙사에서 거주하고 있는 상황으로 파악되며 먼저 관내 기업체 기숙사 현황을 파악하여 기숙사에서 거주하는 근로자 전원에 대한 전수검사를 시행하고 1인 거주를 권유한다는 방침이다.

또 "관내 인력회사에 등록된 일용직근로자들에 대하여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주기적인 검사를 받도록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장선 시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거리두기를 잘 이행하여 주신 시민여러분들께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안타까움과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집단 감염에 대한 강도 높은 조치로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