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북극성5형 실제 역량 의문”
“북한 북극성5형 실제 역량 의문”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1.17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안보전문가들 “지상형 개조 가능성”
북한이 1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북극성-5ㅅ(시옷)’이라고 적힌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했다.
북한이 1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북극성-5ㅅ’이라고 적힌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했다.

북한이 최근 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새로운 모습의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의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의 실제 역량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VOA가 17일 전했다.

한미연합사령관을 지낸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전우회(KDVA) 회장은 북한이 열병식에서 공개한 신형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에 대해, 한국과 일본을 겨냥한 역내 위협의 범주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북한이 공개한 미사일의 사거리가 괌이나 오키나와에까지 도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일차적으로는 역내 위협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한국과의 대화에 관여하기 앞서 압박을 유지하는 동시에 미국에도 직접적 위협은 가하지 않으면서 관심을 집중하길 바란다는 신호를 보냈다고 분석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을 포함해 이번에 선보인 신형 무기들이 모두 가짜일 수 있지만 실제 역량을 반영한 것일 수도 있다며, 자신은 재직 시절 절대 북한이 과시하는 잠재적 역량을 과소평가하지 않는 태도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행사를 뒤늦게 녹화 형식으로 선별적으로 공개한 점을 고려할 때 실제 역량 과시보다는 외부를 대상으로 대화를 주도하고 신호를 보내는데 무게를 뒀다고 말했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연구소 비확산연구센터 소장은 이번에 공개한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이 외형에 조금 변화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북극성3, 4형과 어떤 차이가 나는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탄두를 싣는 부분(payload)이 조금 길어진 것으로 보이지만 일각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과거에 비해 점점 커지고 있다는 분석에 동의하지 않으며, 기본적으로 화성 3형 또는 2형을 기반으로 한 설계에서 차별성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루이스 소장은 또 북한이 신형 잠수함을 공개하지 않아 무기체계와의 통합성 등의 불확실 요소가 있는 상황에서 어떤 실전 역량이 있는지 분석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미사일을 잠수함에 탑재하지 않더라도 향후 북극성2형처럼 지상기반으로 개조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덧붙였다.

조셉 버뮤데즈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위성분석 선임연구원 겸 한국석좌는 북한이 열병식에서 신형 무기라고 과시할 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한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의 전투부 덮개(Shroud) 모습이 기존과 달라졌지만 북한은 항상 이 같은 행사에서 위장, 은닉과 속임수를 활용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단순히 전투부 덮개의 외형만으로 역량의 차이를 평가하는 것은 금물이며, 이번에도 속임수를 썼을 가능성이 크다고, 버뮤데즈 연구원은 주장했다.

버뮤데즈 연구원은 북한이 이번 미사일을 지상 기반으로 개조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위성사진에서 북한 내 해상과 지상 기반형 미사일을 상호운용하려는 목적의 기반시설 건설 움직임을 포착하고 있다는 것이다.

버뮤데즈 연구원은 특히 북한이 이미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는 이동형차량(TEL)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점도 이런 방향성을 추정할 수 있는 단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미사일이 고체연료를 사용하는지는 아직 입증되지 않았지만 사실일 경우 지상기반으로 개조하는 것이 미사일의 생존성 측면이나 운용 비용면에서 훨씬 설득력이 있다고 분석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도 실제 북한의 잠수함 건조 수준이나 증명되지 않는 역량을 고려할 때 지하시설 격납고(사일로) 등에서 발사하는 방식을 고려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하지만 베넷 연구원은 지상기반으로 개조하더라도 기존 화성 12형과 차별성이 없다며, 이는 미사일 공개 의도가 이웃나라들에 대한 위협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점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한편 루이스 소장은 일각에서 개량형 KN-23 이스칸데르형 미사일로 분석하고 있는 무기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루이스 소장은 외형과 미사일 후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이 무기는 전혀 다른 종류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