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김도현, 냉철+능글 오가는 명연기!
‘바람피면 죽는다’ 김도현, 냉철+능글 오가는 명연기!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1.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영상캡처
사진제공 : 영상캡처

배우 김도현이 냉철함과 능청스러움을 넘나드는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연출 김형석 김민태, 극본 이성민)에서는 남기룡 실장(김도현, 이하 남실장)이 본격적으로 한우성(고준) 정치인 만들기에 돌입했다.

김도현은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오로지 1등만이 살아남는 냉혹한 정치판에서 자신의 힘으로 대통령까지 당선시킨 대한민국 최고의 정치 컨설턴트 남기룡(남실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날 김도현은 박혜경(한수연)이 한우성을 배신하고 자신과 손을 잡자고 하자 “저는 대통령도 만들어봤습니다. 국회의원 하나 당선시키려고 제가 직접 나섰겠습니까?”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에 열이 오른 박혜경이 “내가 한 변에 대해 많은 것을 안다고요”라며 협박 아닌 협박을 하자 남실장은 “혼자만 아세요. 한 변호사를 건드는 건 저와 적이 되시는 겁니다”라며 앞서 여유로운 태도 속에서도 냉정한 면모를 드러내며 한우성을 정치인 만들고자 하는 자신의 입장을 확고히 했다.

이어 남실장은 한우성 몰래 선거사무소를 차리며 한우성 정치인 만들기에 돌입, 놀라운 추진력을 발휘했다. 당황스러워하는 한우성과 달리 남실장은 “전화를 받으셔야 상의하죠?”라며 능청스러운 태도를 선보였다. 그러면서 한우성 아내 강여주(조여정)과는 이야기를 끝냈다며 걱정 말라는 남실장. 그럼에도 한우성이 계속 걱정하자 그는 “놀라게 하고 싶으셨나보죠, 서프라이즈~”라며, 능글맞은 말투와 행동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김도현은 이날 정치 컨설턴트의 냉철한 면모부터 유머러스한 모습까지 보여주며 깨알 재미를 안겼다. 짧은 순간에 시시각각 변하는 김도현의 표정은 남실장의 캐릭터를 돋보여줄 뿐 아니라 극의 분위기를 환기하는데 더할 나위 없는 웃음 포인트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특히, 그는 매회 한우성(고준)과의 유쾌한 케미를 선보이며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빠질래야 빠질 수 없는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한편 김도현이 출연 중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