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중국 건설업체의 기업 인수 저지
호주, 중국 건설업체의 기업 인수 저지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1.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FR은 12일 중국 건축사가 WBHO가 88%를 보유한 프로빌드 지분을 3억 호주 달러(약 2,546억 4,300만 원)에 매입할 계획이었다고 보도했다.
AFR은 12일 중국 건축사가 WBHO가 88%를 보유한 프로빌드 지분을 3억 호주 달러(약 2,546억 4,300만 원)에 매입할 계획이었다고 보도했다.

호주 정부는 중국 건설업체의 호주 동업자인 프로빌드사 인수를 저지했다고 호주의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AFR)’ 신문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가 안전 보장상의 염려가 이유라고 한다. 프로빌드는 복수의 중요 건축 프로젝트에 참가하고 있다.

프로빌드의 대주주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윌슨 베일리 홈스 오브 콘(WBHO)11일 요하네스버그 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호주 규제당국이 국가안보상 우려를 이유로 반대하자 대형 국제건설사들이 인수 제안을 철회했다. 

AFR12일 중국 건축사가 WBHO88%를 보유한 프로빌드 지분을 3억 호주 달러(2,5464,300만 원)에 매입할 계획이었다고 보도했다.

WBHO는 인수자명을 밝히지 않고 있다. 프로빌드의 홍보 담당자는 일체 언급을 피했다. 중국 건축사로부터도 응답을 얻지 못했다고 AFR은 전했다.

프라이든 버그 호주 재무장관은 메일에서 특정 사례에 적용되거나 적용될 수 있는 구체적인 외국투자 심사기법은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가 중국 기업의 호주 기업 인수를 저지한 것은 지난해 몽골 우유업의 기린 홀딩스 호주 음료사업 인수 기각에 이어 두 번째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호우와 중국은 신종 코로나 발원지를 두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중국은 호주산 제품들에 대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거나, 수입 금지 조치를 내리는 등 양국의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