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간부공무원 ‘코로나19 방역활동 및 예방수칙 지키기 캠페인’ 대대적 전개
평택시 간부공무원 ‘코로나19 방역활동 및 예방수칙 지키기 캠페인’ 대대적 전개
  • 김병철 기자
  • 승인 2021.01.12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시장 “국·과장 등 간부공무원의 솔선수범과 전 직원의 혼연일체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
코로나19 방역활동 및 예방수칙 지키기 캠페인 /평택시

경기도 평택시는 코로나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고 시 전역에서도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확진자가 200명이 넘는 등 아주 중요한 시기임을 감안해 ‘신년 긴급비상체제’에 돌입했다.

그 일환으로 지난 11일 오전 8시 본청 및 출장소 5급 이상 간부공무원을 주축으로 매서운 한파에도 불구하고 평택역 등 다중이용시설 7개소에서 ‘코로나19 방역활동 및 예방수칙 지키기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했다.

이번 방역활동과 캠페인은 지난해 12월 8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과 지속적인 방역강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전국적으로 빠른 확산세가 유지되는 심각한 상황에서, 감염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해 시민들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고자 실시했다.

정장선 시장은 “현재 코로나19가 특정지역, 특정단체의 감염 형태가 아니라 평택 전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비상상황”이라며 “국·과장 등 간부공무원의 솔선수범과 전 직원의 혼연일체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시민들께서도 ‘불필요한 외출 자제’, ‘대면접촉 최소화’, ‘마스크 필히 착용’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높은 시민의식을 발휘해 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을 반영해 ‘신년 긴급비상체제’로 전환했고, 1월 한 달이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중대한 고비라고 판단해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