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세대가 원하는 건 알찬 재취업 프로그램
5060세대가 원하는 건 알찬 재취업 프로그램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1.0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취업 프로그램 알지만 참여율은 저조, 그러나 경험자 만족도는 높아
- 취업 연계되고 교육 프로그램 알차다면 유료라도 상관없어

100세 시대를 넘어 이제 120세 시대가 열리고 있다.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이 날로 빨라지고 있는 것. 그래서일까? 인생3모작을 준비해야 하는 5060세대는 취업 연계가 되고 알찬 콘텐츠의 재취업 역량 교육이라면 유료라도 적극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2020년 12월 발표한 임팩트피플스 설문조사에 의하면 현재 퇴직한 5060세대 79.4%는 재취업을 위한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직 퇴직하지 않은 5060세대도 퇴직자와 마찬가지로 재취업을 위한 프로그램과 서비스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응답자 182명 중 퇴직자 48%, 재직자 40%).

재취업 프로그램 인지와 참여에 대한 물음에서는 알고는 있지만 미참여자가 81%였고 프로그램에 참여한 응답자는 11%에 그쳤다.

5060세대는 재취업 프로그램을 알고는 있지만 참여도는 저조했다. 반면에 경험자는 프로그램에 만족하고 있었다.

프로그램 참여자의 만족도는 5점 척도에서 3.8점으로 높았다. 이들이 참여한 프로그램은 기업의 전직 지원서비스, 고용노동부 재취업 지원서비스, 지자체 중장년 교육서비스, 기타 민간 서비스 등으로 다양했는데 이 중 기업의 전직 지원서비스가 4.4점으로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고용노동부 재취업 지원서비스와 기타 민간 서비스가 4.0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5060세대는 재취업 프로그램 정보를 어디서 얻고 있을까?

포털 사이트(인터넷)가 41.2%로 단연 많았고, 유튜브(13.7%)가 뒤를 이었다. 신문/잡지와 지자체 홍보물/포스터가 12.1%, TV/라디오가 11%로 비슷했다.

현재 정부나 민간에서 제공하는 중장년의 재취업 교육 및 프로그램 콘텐츠가 충분하냐는 질문에서는 보통이란(5점 척도 중 3.2점 획득) 평가를 받았다. 이 질문에서는 비수도권 거주자 응답이 2.8점으로 수도권 거주자(3.3점)보다 낮게 나왔다.

과연 5060세대가 원하는 재취업 프로그램 콘텐츠는 무엇일까?(복수응답 가능)

가장 원하는 것은 취업 연계 서비스(73.6%)였고 그다음이 재취업 역량 교육(56.6%)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개인 상담(27.5%), 수강생 또는 구직자 커뮤니티 구성(20.3%) 순으로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

그리고 콘텐츠가 기대를 충족할 수 있다면 서비스 제공에 돈을 낼 수도 있다는 응답자가 무려 91%에 육박했다. 이들 중 83.5%는 재취업이 보장된다면 한 달에 30만원 이하를 지불하겠다고 밝혔다(10만원 이하 45.6%, 10~30만원 37.9%).

한 마디로 5060세대는 취업 연계가 되고 알찬 콘텐츠의 재취업 역량 교육이라면 유료라도 적극적으로 이용하겠다는 것.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