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김도현, 1초도 허투루 안 쓰는 신스틸러
‘바람피면 죽는다’ 김도현, 1초도 허투루 안 쓰는 신스틸러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1.0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영상캡쳐
사진제공 : 영상캡쳐

배우 김도현이 유쾌한 면모로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연출 김형석, 김민태, 극본 이성민)에서는 남실장(김도현)이 한우성(고준)과 유쾌한 케미를 펼쳤다.

극 중 김도현은 오로지 1등만이 살아남는 냉혹한 정치판에서 자신의 힘으로 대통령까지 당선시킨 대한민국 최고의 정치 컨설턴트 남기룡(이하 남실장)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이날 남실장은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하는 한우성에게 다가갔다. 그는 아내 강여주(조여정)가 정치계에 뛰어든 자신을 보면 이혼하다고 걱정하는 한우성에 “부인에 대한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 앞으로는 아주 적극적으로 지원하게 될 겁니다. 절 믿으세요.”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남실장은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한우성의 가슴 쪽에 물감이 묻은 붓으로 점에 찍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도현은 매 회 짧은 신 등장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고 있다. 그는 정치계를 쥐고 흔들 정도로 냉철한 면모뿐 아니라 다채로운 표정과 위트 있는 행동으로 입체적인 캐릭터 남실장을 그려내며 김도현이라는 배우의 이름을 대중에게 각인시켰다.

앞서 한우성을 뒤로하고 정치계에 발을 담그고 싶다는 박혜경(한수연)의 손을 잡은 바 있는 남실장. 이번 회에서는 그가 살갑게 한우성에게 다가간 가운데 박혜경과 한우성 중 정치계 파트너로 누구를 선택을 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김도현이 출연하는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미스터리 스릴러로,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