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美 대선 부정선거 관련 콘텐츠 삭제”
유튜브 “美 대선 부정선거 관련 콘텐츠 삭제”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0.12.1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진영 “유튜브가 검열에 참여” 질타 이어져

구글의 자회사 유튜브가 미국 대선을 둘러싼 부정선거 관련 내용이 포함된 콘텐츠를 차단하고 삭제하기로 했다고 에포크타임스가 10일 전했다.

유튜브는 9일(현지 시각) ‘광범위한 선거 사기가 대선의 결과를 바꿔 놓았다’는 주장이 담긴 콘텐츠를 차단 및 삭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튜브는 “오늘부터 광범위한 사기나 오류가 2020년 미 대선 결과를 변화시켰다는 주장으로 사람들을 호도하는 그 어떤 콘텐츠라도 삭제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소프트웨어 결함 혹은 개표 오류로 후보가 대선에 승리했다”는 등의 주장을 예시로 들었다. 유튜브는 9일부터 이 정책을 시행할 것이며, 향후 몇 주 이내 더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항상 그렇듯, 충분한 교육과 다큐멘터리, 과학이나 예술적 맥락이 있다면 이런 문제에 대한 뉴스 보도와 논평은 남아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그 맥락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또 ABC, CBS, NBC, CNN 등의 뉴스 매체가 제공하는 “권위적인 정보”에 대해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들 매체는 부정선거 관련 의혹이 쏟아질 때도 대선 투표일 이후 한 달간 관련 소송이나 혐의에 대해 거의 보도하지 않았다.

이번 조치는 세이프 하버 데드라인(safe-harbor deadline)이 지났기 때문에 내린 결정이라고 유튜브는 설명했다. 대부분의 주들이 대선 결과를 인증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세이프 하버 데드라인은 선거인단 선출 마감시한이다. 개표 결과에 따라 각 주정부가 마감시한까지 대선 결과를 인증하고, 선거인단을 확정해야 한다. 올해는 8일이었다.

그러나 대법원에 낸 소송을 비롯해 대선 결과를 바꿀 수 있는 법적 다툼은 아직 진행 중이다.

유튜브는 부정선거 관련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12월 14일 선거인단 투표일에 대한 설명도 없었다.

유튜브 측 발표에, 트위터에는 “유튜브가 검열에 참여하고 있다”는 보수진영의 질타가 이어졌다.

미국 보수 뉴스매체 OANN(원아메리카뉴스네트워크)의 잭 포소빅은 트위터에 “유튜브는 이제 당신이 정부의 선거 처리에 대해 비난하는 것을 금지하겠다고 공언했다”고 적었다.

앞서 지난달 말 유튜브는 OANN의 유튜브 계정을 정지시킨 바 있다.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가짜뉴스를 유포했다는 게 이유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