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이청아-남궁민, 운명같은 만남.. '본격 공조 시작되나'
'낮과 밤' 이청아-남궁민, 운명같은 만남.. '본격 공조 시작되나'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2.0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tvN '낮과 밤' 영상 캡쳐
사진제공=tvN '낮과 밤' 영상 캡쳐

배우 이청아가 첫 등장부터 화면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극의 무게감을 높였다.

이청아가 30일 밤 9시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극본 신유담 연출 김정현)에서 지적인 매력과 화려한 액션을 동시에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존재감을 알렸다.

극 중 이청아가 맡은 ‘제이미 레이튼’(이하 ‘제이미’)은 FBI 출신 범죄 심리 전문가로 대한민국에 ‘예고 살인’이 벌어지자 경찰의 요청을 받고 특수팀에 파견 근무하게 되는 인물. 이날 기내에서 첫 등장한 제이미(이청아 분)는 등장만으로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풍기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특히 이날은 이청아의 날렵한 액션 연기가 돋보였다. 여대생을 덮치려는 최용석(주석태 분)을 발견하곤 가방으로 재빠르게 제압하는가 하면, 몸을 사리지 않는 아슬아슬한 도로 추격전을 선보이며 극의 긴장감과 몰입감을 더했다.

더불어 극 말미 제이미와 도정우(남궁민 분)의 운명적인 만남도 보는 이들의 흥미를 높였다. 무엇보다 도정우가 한 여자의 행방을 의뢰하며 그렸던 몽타주가 제이미였음을 짐작게 하고 있는 상황.

여기에 제이미를 제대로 마주하게 된 도정우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았기에 두 사람이 대체 어떻게 엮여 있는 것인지, 전혀 다를 것 같은 두 사람은 앞으로 어떻게 얽히게 될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 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와 이청아 액션 장난 아님”, “이청아 님 표정 말투 다 너무 좋다! 분위기 갑”, “이청아 배우 나오니 극 무게감 확 올라가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첫 방송만으로도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이청아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본격적인 활약이 시작되는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오늘 밤 9시 2회가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