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수원FC ‘축구명가’의 전통 새롭게 만들어나가겠다”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FC ‘축구명가’의 전통 새롭게 만들어나가겠다”
  • 김병철 기자
  • 승인 2020.12.0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FC, 극적인 동점골로 5년 만에 K리그1 승격
안병준 선수(왼쪽)가 페널티킥을 성공한 후 수원 FC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수원시

수원FC 구단주인 염태영 시장은 지난달 29일 수원FC가 승격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한 후 개인 SNS에 글을 게시하고, “올해 수원FC의 승격을 예상한 이들은 많지 않았지만 우리는 운이 아닌 실력으로 큰일을 해냈다”며 “수원시민과 축구팬 여러분의 성원 덕분”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경기도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수원FC는 내년에 신명나는 ‘수원더비’를 펼치고, ‘축구명가’의 전통을 새롭게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수원FC는 경남FC와 1대 1로 비기고 5년 만에 프로축구 K리그1(1부)로 승격했다. 무승부일 때는 정규리그 순위가 높은 팀이 승격하는 규정에 따라 정규리그 2위였던 수원FC가 승격했다.

극적인 승부였다. 수원FC는 전반 26분 먼저 실점하며 끌려갔지만, 경기 종료 직전 경남FC의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안병준 선수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그대로 경기가 끝나며 K리그1 승격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2003년 3월 아마추어팀으로 창단된 ‘수원시청축구단’을 모태로 하는 수원FC는 실업리그인 내셔널리그와 K리그2, K리그1을 모두 경험한 국내 유일의 팀이다.

수원FC는 2007~2008년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 준우승, 2010년 내셔널리그 통합우승 등 성적을 거두며 내셔널리그 강팀으로 군림하다가 2013년 K리그 챌린지(현 K리그2)에 참가했다. 2015년 K리그 챌린지에서 2위로 승격 플레이오프에 진출, K리그 클래식(현 K리그1) 11위였던 부산 아이파크를 꺾고 승격했다.

지난 2016년 K리그 클래식 무대에 데뷔한 수원 FC는 상대적으로 약한 전력에도 불구하고 강팀을 상대할 때도 수비 위주 전술을 쓰지 않고, 당당한 공격 축구를 펼쳐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그해 지난 10월, 난타전 끝에 후반 추가시간 결승 골로 5대4로 승리한 수원삼성블루윙즈와 ‘수원 더비’는 수원FC의 색깔을 제대로 보여준 경기였다.

K리그 클래식 데뷔 첫해 돌풍을 일으킨 수원FC는 12위로 시즌을 마치며 1년만에 강등됐지만 마지막 라운드까지 치열한 잔류 경쟁을 할 정도로 분전했다. 수원FC가 2016년 획득한 승점은 39점(10승 9무 19패)으로 역대 강등팀 중 가장 많은 승점이다.

시민구단인 성남FC와는 승리 팀 구단 깃발을 패한 팀의 구장에 3일 동안 거는 ‘깃발 더비’를 펼쳐 화제를 몰고 다니기도 했다.

2019시즌 8위였던 수원FC가 올해 승격을 할 거라고 예상한 이는 거의 없었다. 지난해 2019년 11월 취임한 김도균 감독은 적극적인 공격축구로 팀을 이끌었고, 수원FC는 예상을 뒤엎고 3위 팀과 승점이 15점 차이 나는 ‘압도적인 2위’를 차지했다. 플레이오프 상대였던 경남과는 정규시즌에서 3차례 맞붙어 모두 승리했다.

김도균 감독은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며 “내년 K리그1에서도 공격축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오른쪽 세 번째) ‘2020 승격’이라고 적힌 유니폼을 들고 선수들과 함께하고 있다. /수원시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