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장관이 뭐 대단한 자리라고…”
“법무부 장관이 뭐 대단한 자리라고…”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0.11.3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직무정지 철회, 추미애가 할 수 있는 일 아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법무부 장관이 뭐 대단한 자리라고, 일개 장관이 혼자서 저렇게 폭주 못 합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30일 조남관 검찰총장 권한대행이 윤 총장 직무정지 철회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요청한 데 대해 “그게 추미애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미애의 똘끼는 동시에 권력의 의지”라며 “어느 단위에선가 이미 결정이 내려졌고, 운동권식 어법으로 말하면 '오더'가 떨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실 검찰총장은 식물로 전락했고, 검찰은 자기들 사람으로 완전히 장악한 상태에서 굳이 정치적 부담을 무릅써가면서까지 직무를 정지시킬 필요는 없다”며 “그런데도 저렇게 무리를 하는 것을 보면 무슨 일 때문인지 지금 크게 불안해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며칠 전 월성원전 사건이 결정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슬슬 기사들이 나오네요.”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어느 간 큰 공무원이 감방에 갈 각오를 하고 한밤에 444개의 자료를 삭제하는 것을 혼자서 할 수 있겠나”라며 “감사원의 움직임을 손바닥 보듯이 들여다 볼만한 위치에 있는 사람, 아울러 실행자에게 그런 위법한 일을 해도 덮어주겠다고 약속할 만한 위치에 있는 사람의 지시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구속영장을 막으려는 것”이라며 “구속된 상태에서 조사를 받을 경우 줄줄이 윗선을 불지도 모르고 실행자가 구속되는 순간 수사의 칼끝은 당연히 청와대를 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