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 200년 만에 가장 큰 절도 사건”
“美 대선, 200년 만에 가장 큰 절도 사건”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0.11.30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깅리치 전 美 하원의장 ““주의회 재검표 요구해야”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이 2020년 대선이 2세기 만에 일어난 가장 큰 절도 사건일 수 있다고 말했다.

30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깅리치 전 의장은 27일(현지 시각) 트위터에 “비합법적이고 명백한 부정 투표에 대한 자료가 더 많이 나올수록, 애덤스와 클레이가 앤드루 잭슨의 대통령직을 강탈한 1824년 이후의 가장 큰 선거 절도가 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회는 재검표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가 말한 ‘1824년 선거 절도’ 사건은 미국의 제6대 대통령 선거를 가리킨다. 당시 앤드루 잭슨은 유권자 투표에서 상대 후보인 존 퀸시 애덤스를 꺾고 승리했지만, 선거인단이 과반수에 미치지 못했다.

승부는 헌법에 따라 하원 투표로 옮겨졌는데, 이변이 일어났다. 유권자 투표와 선거인단 투표에서 졌던 애덤스가 오히려 승리하며 당선됐다. 하지만 이변 뒤에는 부정선거가 숨어 있었다. 애덤스는 당시 하원 의장과 야합했던 것.

깅리치 전 의장은 2020년 미국 대선을 200여 년전 사건과 비교했다. 그러나 올해는 그 규모면에서 부정선거로 입증될 경우 엄청난 파장이 예고될만큼 ‘글로벌’하다.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법률팀은 이번 대선에서 불법 투표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일부 경합주의 선거 결과를 무효화하기 위한 소송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상대방인 민주당 진영 외에 전자선거시스템 업체와, 그와 관련된 국내외 기업, 개인, 단체와 외국 정부, 대형 미디어와 거대 기술기업까지 복잡한 세력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법적 분쟁은 이번 대선에서 그 자체의 승패 못지 않게 “이번 대선에서 광범위한 위법행위와 사기가 발생했다”며 선서 증언한 목격자들의 진술내용을 공개하는 한 방편이 되고 있다.

대형 미디어들은 트럼프 측의 문제 제기를 ‘음모론’ ‘근거 없는 의혹’으로 보도하면서 수백 명에 이르는 선거 사무원, 검표원, 참관인, 변호사, 교수,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대중에게 전달하지 않는다.

깅리치 전 의장은 앞서 지난 24일 에포크타임스 기고문에서도 “2020년 선거를 도둑질한 도둑들이 엉성해졌다”며 부정 선거가 있었음을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2020년 선거 도둑질은 광범위한 무법 행위, 공무원과 민간인의 불법유착이 뒤얽힌 거대한 사업이었다. 그들은 선거일 이후 행적을 감추려 노력했지만, 빠르지는 못했다”고 썼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