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수능 앞두고 교원 복무관리 강화
울산교육청, 수능 앞두고 교원 복무관리 강화
  • 허종학 기자
  • 승인 2020.11.2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교육청이 오는 12월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 수험생 감염을 예방하고자 교원 복무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수능 감독관을 비롯해 교원 등에게 외부 대면 접촉을 자제 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험에 참여한 모든 수험생과 감독관은 시험 종료 후 14일 간 코로나19 증상 자가모니터링을 실시해야 하며 그 결과 유증상시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야 한다.

시교육청은 수능 시험감독관 2천여명의 시험장 배치를 완료했다.

교원 등에게는 출·퇴근, 회의, 출장, 행사 등 근무 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실내 시설이나 밀집된 실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등교수업으로 출근한 교원은 근무 중 마스크를 착용하고 소속기관의 필요에 다라 교원 개별 시차출퇴근이 가능하도록 했다.

원격수업 운영 때는 학교 정상출근을 원칙으로 재택근무 기준에 따라 학교장이 판단해 승인할 경우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임신부나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 교원은 원격수업 운영 때 재택근무를 우선적으로 배려하도록 했다.

등교수업 때도 복무규정에 따른 개별 시차출퇴근제, 휴가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수능을 앞두고 전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수능이 안정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점검과 함께 교원 복무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