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투표와 ‘도미니언’에 양보 않겠다”
“가짜 투표와 ‘도미니언’에 양보 않겠다”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0.11.2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美 정치사상 가장 부패한 선거”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각) 이번 대선을 “미국 정치사상 가장 부패한 선거”로 규정하고 “절대 내어주지 않겠다”고 말했다.

25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연방총무처(GSA)가 민주당과 사전협의하는 것과 미국 정치사상 가장 부패한 선거로 기록될 사건을 추적하는 일이 무슨 관계가 있나”라며 부정선거에 대한 법적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을 강력하게 시사했다.

이같은 발언은 이날 미 연방총무처가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 측 정권인수팀에 인수자원 제공을 안내하는 서한을 보낸 데 따른 대응 차원에서 나왔다.

에밀리 머피 연방총무처장은 이날 바이든 후보에게 보낸 서한에서 “선거결과에 대한 소송과 인증 진행 상황에 비추어 자원과 용역 이용이 가능함을 알린다”며 바이든 인수팀에 약 730만 달러의 자금이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당선을 인정한다는 내용은 없었다.

머피 처장은 연방총무처가 대통령 당선을 인증하는 기관이 아니라 ‘대통령직인수법’에 따라 정권이양에 필요한 자원과 용역을 제공하는 기관이며, 자원 제공 안내가 후보 중 한 명이 선거에서 승리했다는 결정으로 이해돼서는 안 된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그녀는 “연방총무처는 법정 분쟁이나 재검표 결과를 지시(결정)하지 않는다. 그러한 절차가 타당한지 정당한지를 결정하지도 않는다”며 “대선의 실제 승자는 헌법에 명시된 선거 절차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우리는 전속력으로 전진하고 있다. 가짜 투표용지와 ‘도미니언’에 절대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통령이 지목한 도미니언은 덴버에 본사를 둔 캐나다의 전자투표시스템 업체다. 미국 선거에 주로 사용되는 3대 업체의 하나로 이번 대선에서는 미국 29개주의 투표와 개표에 사용됐다. 텍사스주에서는 해킹에 취약하다는 이유로 도입이 세 차례 거부됐다.

트럼프 법률팀은 도미니언의 투표시스템이 트럼프 대통령 표를 바이든 후보 표로 전환하는 대규모 부정행위에 활용됐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개표 과정에서 문제점이 지적된 노스캐롤라이나주와 네바다주 그리고 트럼프 표 6천표가 바이든 표로 바뀌어 심각한 논란이 일어났던 조지아주 모두 도미니언 시스템과 프로그램이 사용됐다.

트럼프 법률팀 소속이었으나 지난 22일부터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드니 파웰 전 연방검사 역시 도미니언이 이번 대선 개표조작의 핵심으로 보고 추적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