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스페인 정부 코로나19 분자진단 공식 납품업체로 선정
바이오니아, 스페인 정부 코로나19 분자진단 공식 납품업체로 선정
  • 송유민 기자
  • 승인 2020.11.2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업체로는 유일… 글로벌 업체들과 어깨 나란히

바이오니아가 스페인 정부가 선정하는 코로나19 핵산추출시약 및 분자진단시약의 공식 납품업체로 선정되었다고 24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스페인정부가 글로벌 분자진단업체들을 상대로 한 납품업체 선정 입찰에서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로슈, 지멘스헬스케어, 유로이뮨 등 유수의 유럽 업체들과 함께 선정되었다. 스페인 정부의 전체 구매 규모는 3,800만유로로, 바이오니아는 이 중 일부를 납품하게 된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스페인에 바이오니아의 코로나19 진단키트와 핵산추출키트를 동시에 납품하여 스페인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바이오니아 제품이 쟁쟁한 글로벌 업체들과 비교하여 성능에 있어 동등하다는 것을 입증한 결과”라고 이번 입찰에 성공한 이유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핵산추출장비, 핵산추출시약, 분자진단장비, 분자진단키트의 사업 영역 모두를 자체 기술로 영위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기업이다. 특히 최근 타 업체들의 진입이 많았던 분자진단키트 시장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진입 장벽이 높은 핵산추출시약까지 아우른다는 점이 분자진단 시장에서 큰 장점으로 꼽힌다.

바이오니아는 이러한 장점을 바탕으로 제3세계 위주로 생태계를 확장하며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있으며, 이번 스페인 납품업체 선정 입찰 성공을 계기로 그 동안 미루어 왔던 서유럽 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진행 할 예정이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개발로 인한 진단 시장 축소는 이미 예견된 바이나 신종 독감의 예에서 보듯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보급되었음에도 꾸준히 검사 수요가 있고, 거의 5년 주기로 새로운 호흡기감염병이 발생하여 분자진단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며, “설령 코로나가 종식되더라도 바이오니아는 검사장비와 핵산추출시약을 기반으로 하는 분자진단 토탈 솔루션의 누적된 공급을 바탕으로 향후 장기적인 고정 매출 토대를 구축하여 체질을 완벽하게 개선한 만큼, 코로나19 진단 키트에만 매출을 의존하는 경쟁사들과 달리 내년 매출 전망도 매우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이오니아는 유전자기술 기반의 원천특허들을 기반으로, 분자진단사업 외에도 자회사를 통하여 RNAi 신약 개발 및 프로바이오틱스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