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연구개발 확대를 위한 글로벌 신약 연구개발 전문가 영입
알테오젠, 연구개발 확대를 위한 글로벌 신약 연구개발 전문가 영입
  • 심상훈 기자
  • 승인 2020.11.2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제약사인 존슨앤존슨, 셀진 등에서 항암제를 비롯한 다양한 의약품 분야 연구개발

알테오젠(대표이사 박순재)이 적극적인 연구개발을 위하여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 과 셀진(Celgene, 현재 Bristol-Myers Squibb, BMS)출신의 혁신신약 연구개발 전문가인 조의정 박사를 글로벌 신약 연구 책임자로 영입하였다고 24일 밝혔다.

박사는 토론토대학에서 병리생리학 박사 취득 후 약 20여 년간 혁신신약 연구개발을 해왔다. 스크립스 연구소에서 초기 히트 물질 발견부터 작용기전 연구를 리드하였으며, 2020년 3월 BMS가 미 FDA에 승인받은 다발성경화증 치료제인 제포시아(Zeposia, Ozanimod) 개발 프로그램에서 주 역할을 하였다. 이는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에 대한 글로벌 임상 3상으로 이어져 현재 긍정적 임상 결과를 내고 있다. 또한, 존슨앤존슨에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연구개발에 참여하였고, 셀진에서 항암제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유전자가위(CRISPR), 프로텍(PROTAC) 등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였다. 이에 2018년 셀진으로부터 성과 및 가치창조 어워드를 받았다.

박사는 ㈜알테오젠에서 회사의 미래 새로운 먹거리를 위한 연구개발을 주도할 계획이다.

조의정 박사는 "알테오젠의 원천기술과 이를 기반으로 한 파이프라인이 뛰어나고 특히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는 글로벌 관점에서도 선점하고 있는 아이템이며, 알테오젠이 보유하고 있는 항체 약물 접합체 (ADC) 기반 기술을 이용하여 신규 항암 항체 치료제 분야를 확장할 예정이다.” 라고 말하며, “이번에 우수한 인력 확충 및 아이템 개발을 통하여 회사의 미래에 먹거리가 될 수 있는 아이템 개발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며 연구개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한편 ㈜알테오젠은 항체의약품 바이오베터 개발 대표기업으로, 항체의약품 바이오베터 항체-약물 접합(ADC)의 원천기술인 NexMabTM과 지속형 Nex PTM바이오베터, Hybrozyme 등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고 글로벌 제약사들에게 기술 이전을 통하여 글로벌로 나아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