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도심과 신도시 잇는 아산 배방월천지구 개발 완료
원도심과 신도시 잇는 아산 배방월천지구 개발 완료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1.2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방월천지구 도시개발사업 842억 원 투입
-45만㎡ 규모의 환지 방식으로 개발 사업 시작, 도시기반시설 확충하고 주거공간 재편성
-2020년 11월 청산금 징수 끝으로 배방월천지구 개발사업 마무리
아산 배방월천지구
아산 배방월천지구

아산시 배방읍 북수리 316-1번지 일원 배방월천지구 도시개발사업이 2020년 11월 청산금 징수를 마지막으로 완료됐다.

원도심과 신도시를 잇는 도시 축이 될 배방월천지구 개발 완료로 아산시 발전 속도가 급물살을 타게 됐다.

배방월천지구는 오랫동안 산발적인 개발로 체계적인 도시로 형성이 되지 않았다. 도시기반시설 부족, 주거환경 불량 등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었지만, 지리적 장점이 있어 개발압력을 받아왔다.

이에 시는 아산도시기본계획에 따라 배방월천지구 도시개발사업에 842억 원을 투입, 45만㎡ 규모의 환지 방식으로 개발 사업을 시작해 도시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주거공간을 재편성했다.

배방월천지구 개발사업은 2013년 전국적인 부동산 경기침체로 사업 추진 중단, 2015년 교육청의 초등학생 수용 불가 의견으로 인한 매각 체비지 계약해지, 2016년 사업부지 내 구석기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문화재 발굴로 공사 중단 등 여러 차례 어려움이 있었다.

이때마다 시는 배방월천지구 개발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교육행정 개선을 요구해 관철하는 등 여러모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문화재 발굴 당시에는 인근 초등학교 학생들을 위해 발굴 현장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어린이들에게 우리 지역 역사에 대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기도 했다.

여러 우여곡절 끝에 2020년 11월 청산금 징수를 끝으로 배방월천지구 개발사업은 마무리됐다. 2007년 8월 사업 추진 검토가 시작된 지 13년 만이다. 배방월천지구 주변에는 곡교천, 회룡천, 근린공원 등 생태환경과 지구 내 배방스포츠센터 등 교육·문화·체육시설이 확보되어 있다.

배방월천지구 내에 완공된 배방스포츠센터는 시민들의 체육생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부지 25,675㎡, 연면적 5,269㎡,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건설됐으며, 수영장과 농구·배구·배드민턴이 가능한 다목적 체육관, 체력단력실, 다목적실, 북 카페 등 다양한 생활체육 활동은 물론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또, 2023년 개관 예정인 지상 5층 규모의 배방월천도서관, 2021년 3월 개원 예정인 월천유치원 등 지역 주민들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 인프라가 속속 추가될 예정이다.

훌륭한 입지 조건과 인프라 덕분에 경쟁력을 갖춘 배방월천지구는 현재 총 체비지의 99%(119필지 중 118필지)가 매각 완료됐을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구 내 개발 건축이 가능한 302개 필지 중 157개 필지에 대한 인허가가 완료됐으며, 103개 필지에서 공사가 진행 중이다. 2022년 입주 예정인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도 건설에 한창이다.

매각된 공동주택부지 B1블록 2개 필지 역시 2021년 착공을 목표로 현재 설계 중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