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비앤지 자회사 '오에스피', 3Q 누계 영업익 30억 달성
우진비앤지 자회사 '오에스피', 3Q 누계 영업익 30억 달성
  • 김에진 기자
  • 승인 2020.11.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년치 영업익 초과하며 IPO도 '청신호'

우진비앤지의 반려동물 프리미엄 펫푸드 자회사 오에스피가 우수한 실적 성적표를 받으며, 코스닥 상장에 탄력을 받고 있다.

오에스피는 2020년 3분기 누적 매출액 118억 원, 영업이익 30억 원, 당기순이익 35억 원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오에스피는 우진비앤지에 인수된 이후 효율적인 경영시스템을 도입하며 영업이익율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통구조를 개선하고, 판관비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면서 지난해 1년치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을 3분기만에 돌파하게 되었다.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및 미국 농무부 유기농 인증(USDA-NOP)을 바탕으로 국내 주요 사료 회사들의 OEM 역할을 했던 오에스피는 올해부터 일부 제품을 출시하며 매출처를 해외로 확대하고 있다. 이미 베트남에 수출을 진행하였고 추가로 이달에는 홍콩으로 수출할 예정에 있어 빠른 속도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꾸준히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하면서 기업공개(IPO)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오에스피는 IPO 주관사로 대신증권과 SK증권을 선정하며 내년 하반기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만약 상장에 성공할 경우, 국내 펫푸드 업체로는 최초의 사례가 된다.

오에스피 관계자는 "오에스피의 펫푸드 관련 기술력과 우진비앤지의 효율적인 경영관리 능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이익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며 "국내 최초 펫푸드 상장 기업이 될 수 있도록 IPO 역시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