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76개 시설 2000여명 대상 코로나19 선제적 검사
아산시, 76개 시설 2000여명 대상 코로나19 선제적 검사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1.18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 76개 시설 종사자와 주간보호센터 이용자, 28개소 1200명 검사
고위험 시설 코로나19 검사
고위험 시설 코로나19 검사

아산시가 코로나19 집단발생 예방을 위해 고위험 시설에 대한 선제적 일제 검사를 추진한다.

검사는 20일까지 진행되며, 검사대상은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 76개 시설의 종사자와 주간보호센터 이용자 약 2000여 명이다. 현재까지 28개소 1200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으며,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보건소는 짧은 기간 내에 신속한 검사를 이루고자 9개 근무반을 구성했으며, 각 시설을 방문해 1일 200여 명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요양시설에 거동이 불편한 고령환자가 다수 입원해 있어 질병에 취약할 뿐만 아니라 감염병 발생 시 대규모로 확산될 우려가 높아 선제검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