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중고폰 시세 확인부터 판매까지 한 번에 ‘내폰시세’ 서비스 시작
번개장터, 중고폰 시세 확인부터 판매까지 한 번에 ‘내폰시세’ 서비스 시작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0.11.1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르게 성장하는 중고폰 시장에 발맞춰 이제 번개장터에서도 정확한 중고폰 시세 조회부터 판매까지 한 번에 가능해졌다.

취향 기반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대표 이재후)가 국내 유일 중고폰 빅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피엠(UPM, 대표 유상현)과 손잡고 시세 조회부터 거래까지 앱 내에서 한 번에 가능한 ‘내폰시세’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간 1,500만대 규모의 중고폰이 거래되는 국내 중고폰 시장에서 정확한 시세 정보와 편리함을 내세워 입지를 넓혀가겠다는 전략이다.

유피엠은 중고 스마트폰 전문 거래 플랫폼으로, 600여 개 중고폰 유통 회사들의 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빅데이터 분석을 제공한다. 보유한 누적 거래데이터는 5,000만 건 이상으로 매월 약 100만 건 이상의 중고폰 실거래 실적을 집계해 매입 시세를 예측하고 있어 이용자가 합리적으로 거래할 수 있는 가격 산정이 가능하다.

번개장터 앱에서 제공하는 ‘내폰시세’ 기능은 유피엠에서 제공하는 정확한 시세 데이터를 활용, 다양한 중고 스마트폰의 모델과 용량만 입력하면 현재 시세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특히 지난 두 달 간의 평균 시세를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어 이용자가 희망하는 판매가를 고려해 적절한 시기에 중고폰 거래 계획을 세울 수 있다.

시세 조회 후 판매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서비스 내 ‘판매 신청하기’를 통해 정산 받을 계좌번호를 입력하면 신청이 가능해 휴대폰 판매점이나 대리점을 직접 방문할 필요 없이 중고폰의 검수 및 견적 확인이 가능하다. 편의점 택배를 통해 무료 발송이 가능하며, 검수 전 기기 세척 및 데이터 초기화를 거쳐 더욱 안심하고 판매할 수 있다. 견적 확인 후 판매를 확정하면 평일 기준 24시간 이내에 정산이 완료된다.

표병훈 번개장터 디지털사업부문장은 “모바일 기기는 번개장터 올해 전체 거래 액의 약 16%를 차지하는 대표 거래 품목 중 하나”라며 “번개장터 컨시어지를 통해 쌓은 노하우와 유피엠과의 파트너십으로 정확한 시세 정보에 기반해 보다 편리하고 신뢰할 수 있는 중고폰 거래 시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번개장터는 지속적인 기술 투자를 통해 안전한 중고거래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빠르게 이용자 수를 늘리며 최근 구글 플레이스토어 인기 차트 앱 전체 카테고리 부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