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쇼크에 영업이익 급감·차입 급증
코로나 쇼크에 영업이익 급감·차입 급증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1.1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 28.7% ↓, 불확실성 대비로 차입 ↑

코로나로 인한 실적 악화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주요 기업들이 예년 수준의 투자를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상위 10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투자액은 63.2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소폭 증가(4.6조원)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동안 현금성자산은 50.2조원 증가했는데 한경연 관계자는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기업들이 유동성 확보에 주력하고 있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한경연이 매출액 100대 기업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28.7% 감소한 33.9조원을 기록했다. 한편, 투자는 오히려 전년동기대비 8.0% 증가한 63.2조원을 기록했으며 상반기 투자액 중 삼성전자와 하이닉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39.6%(25.0조원)로 나타나 반도체가 투자의 버팀목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 관계자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에는 우리 기업들이 IT 산업을 중심으로 예정된 투자를 정상적으로 집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경연 자료.
한경연 자료.

한편, 올해 상반기 투자액 대비 영업이익이 0.54에 불과, 최근 5년 내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주요 기업들의 올해 상반기 동안 벌어들인 돈이 투자집행액의 절반가량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한경연은 이처럼 영업이익이 투자액을 크게 하회하는 상황이 지속될 경우, 기업 투자여력 약화 및 산업 경쟁력 저하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업종별로는 통신(19.6%), 자동차(11.1%), 전기전자(7.7%)의 상반기 투자증가율(전년동기대비)이 돋보였다. 한경연은 우리 기업들이 5G, 자율주행, 반도체 등 코로나19 이후 유망 분야에 적극 투자하고 있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반면, 음식료(△48.9%), 유통(△56.7%) 등 내수업종의 투자는 급감해 코로나19로 인한 업종별 희비가 엇갈렸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의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심해졌다”면서, “비록 상반기에는 기업 투자가 예년 수준을 유지했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기업의 투자여력이 점차 낮아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투자가 위축되면 산업의 미래 경쟁력 훼손은 불가피하다”면서, “기업이 확보해 둔 자금이 R&D 투자 등 생산적 부문에 지속적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