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선거부정 조사할 권한 충분”
“트럼프, 선거부정 조사할 권한 충분”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1.1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상원 원내대표 “어떤 주도 선거 결과 공인하지 않아”

미치 매코널 미 상원 원내대표(공화당)는 9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부정 혐의를 조사하고, 법적인 선택을 내릴 권한을 100%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에포크타임스가 10일 전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대선 경선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이) 법적 절차를 진행하는 것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매코널 대표는 “우리는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도구와 제도를 마련해두고 있다”면서 “대통령은 법에 따라 재검표를 요구하고 모든 혐의를 조사할 권한이 있다”고 했다.

매코널 대표는 바이든 측이 대선 승리를 선언한 지난 7일 축하 인사를 보내지 않았다. 트럼프 캠프는 유권자 사기와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주요 격전지에서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다수의 언론 역시 바이든을 대선 승리를 선언한 상태지만, 에포크타임스는 모든 결과가 검증되고 법적 분쟁이 해결된 후 대선 승자를 선언할 예정이다.

언론은 당선인을 예측할 수 있다. 그러나 대통령 당선인을 공식적으로 승인하는 것은 주 선거인단이다.

당선인을 확정해야 하는 시한은 주마다 다르며, 오는 12월 14일 간접선거로 이뤄지는 대통령 선거인단 투표가 아직 남았다. 차기 대통령의 공식 취임일은 2021년 1월 20일이다.

아직 일부 주에서는 대선 개표가 진행 중이며 선거 결과를 확정 짓지 못한 곳이 많다. 경합주 5곳에서는 재검표와 법적 분쟁이 진행 중이어서 결과가 나오려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매코널 대표는 “어떤 주에서도 선거 결과를 공인하지 않았다”면서 아직 여러 주에서 재검표와 소송이 진행 중임을 거론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