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19 현장수요 반영한 ‘맞춤형 특별자금’ 대출 실시
부산시, 코로나19 현장수요 반영한 ‘맞춤형 특별자금’ 대출 실시
  • 차승철 기자
  • 승인 2020.11.03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유지기업 무이자 급여지원 특별자금… 9일부터 신청 접수

부산시가 신속한 맞춤형 특별자금 대출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놓인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지원강화에 나섰다.

이번 정책자금은 소규모(1천만원)지만 타자금과 중복지원 가능하며, 한도사정없이 이자 전액(고용유지기업에 한함)을 지원하는 파격적인 조건을 갖췄다.

부산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월과 재확산된 9월에 각각 1, 2단계 정책자금 지원 강화조치를 취해 정책자금 규모 확대, 대출조건 완화 등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의 금융부담을 낮췄다. 그러나 단계별 정책자금 지원강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인하여 직접 피해를 보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추가로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맞춤형 특별자금 대출로 추가 대응한다.

먼저 시는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해 경영이 어려움에도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고용유지 기업 무이자 급여지원 특별자금'을 신설했다. 무이자 급여지원 특별자금은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중 고용유지 확인 기업이 대상이며, 1천만 원 한도로 2년간 대출이자 전액을 시에서 부담해 기업이 무이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상환 기간도 최대 5년으로 기업이 고용유지에 따른 부담을 최대한 덜 수 있도록 했다.

지난달 2일 부산시는 북구 만덕동을 대상으로 시행된 ‘동 단위 특별방역지역 지정 및 집합제한 명령’에 따라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은 만덕동 소재 소상공인을 돕고자 '특별방역지역 소상공인 맞춤형 특별자금'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기존 대출 여부와 무관하게 업체당 최대 1천만 원까지 부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추가 보증을 지원함으로써 북구 만덕동에 있는 3,500여 소상공인의 일시적 자금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