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농특위, ‘전국 순회 원탁회의’ 부산,울산, 경남,제주 동시 진행
대통령 직속 농특위, ‘전국 순회 원탁회의’ 부산,울산, 경남,제주 동시 진행
  • 차승철 기자
  • 승인 2020.10.3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오프라인 다원중계로 4개 시도 동시진행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이하 농특위, 위원장 정현찬)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이하 협의회, 회장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30일 오후 2시부터 경남, 제주, 부산, 울산 등 4개 시‧도에서 온‧오프라인 다원 생중계 방식으로 ‘농정대전환을 위한 2020 전국순회 원탁회의’를 공동개최 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현찬 농특위 위원장과 경상남도 하병필 행정부지사, 제주특별자치도 고영권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농어업 생산자, 먹거리단체 관계자, 전문가, 공직자 등 총 100여명이 각 지역 회의장에 30~40명씩 나눠 참여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방역기준을 준수해 대형 회의장에 최소인원이 배정하고 각 지역 회의장을 동시 다원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영상으로 이어진 3개 회의장의 원탁테이블에 둘러앉은 참석자들은 1부 ‘농어업‧농어촌 분야 뉴딜과제’, 2부 ‘국가먹거리종합전략’로 나눠 3시간에 걸친 열띤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참석자 대부분이 사전에 설문조사, 의제교육 동영상시청, 자료집 학습 등을 마치고 참여한 덕분에 설문 결과 공유, 소그룹 토론, 영상 대회의, 온라인 투표 등이 일사분란하게 이뤄지며 밀도 있고 심도 깊은 논의가 펼쳐졌다.

올해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회의장을 분리하고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는 다원 생중계 방식을 도입했는데, 이로 인해 참여인원은 총 500여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절반규모로 줄었지만 전국 17개 시도마다 원탁회의가 진행되어 명실상부한 전국 순회 토론회가 성사됐고, 농어민뿐 아니라 먹거리 관계자도 한 축으로 참석함으로써 생산자와 소비자가 상호 이해를 넓히고 소통하면서 상생의 정책이 다수 모색됐다.

논의주제인 ‘농어업‧농어촌분야 뉴딜과제’와 ‘국가먹거리종합전략’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 정책을 도출하기 위해 시의적절한 과제라는 의미로 제시됐는데 ‘농어업‧농어촌분야 뉴딜과제’는 지난 7월 발표한 한국판 뉴딜의 후속보완 정책개발과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농어업‧농어촌의 정책 수립을 위해 농특위가 뉴딜작업반을 구성해 만든 4대 중점과제와 14대 실행목표에 대한 국민의견 수렴을 위해 테이블에 올랐다.

또 ‘국가먹거리종합전략’도 농특위가 2020년 핵심과제로 선정하고 정책 연구용역을 진행해 마련한 ‘초안(10대 전략, 28대 과제)’에 대해 먹거리 및 지역관계자의 의견을 반영한 최종안을 도출하기 위해 원탁회의 의제로 선정됐다.

대통령 직속 농특위는 ‘2020 전국 순회 원탁회의’를 온오프라인 다원중계로 부산,울산, 경남,제주지역을 동시 진행 했다(사진-농특위)
대통령 직속 농특위는 ‘2020 전국 순회 원탁회의’를 온오프라인 다원중계로 부산,울산, 경남,제주지역을 동시 진행했다. 사진-농특위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