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양경찰서, 연안안전지킴 시범운영...연안사고 예방 위한 순찰·지도
창원해양경찰서, 연안안전지킴 시범운영...연안사고 예방 위한 순찰·지도
  • 송은경 기자
  • 승인 2020.10.3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해양경찰서

경남 창원해양경찰서(서장 정욱한)는 오는 11월 한 달간 구조협회와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연안안전지킴이를 시범 운영한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최근 너울성 파도에 의한 연안사고, 갯벌 고립사고 등이 지속적으로 발생됨에 따라 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연안해역의 특성을 잘 아는 지역주민을 '민간연안순찰요원'으로 위촉해 연안사고 예방을 위한 순찰·지도 업무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이에 창원해경 신항광역파출소와 마산파출소를 연안안전지킴이 시범운영 파출소로 지정하여 관내 갯바위, 테트라포트 등 사고 위험이 높은 장소를 도보 순찰을 통한 안전관리시설물 점검과 관리로 각종 연안사고를 예방해 나갈 방침이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연안안전지킴이 시범운영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연안해역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민·관 협업적 예방체계 구축을 통해 연안해역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