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경기도, '대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포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경기도, '대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포럼
  • 김병철 기자
  • 승인 2020.10.2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대학 비정규직 실태와 정규직화 기조발제
대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을 위한 포럼(웹자보)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는 ‘대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을 위한 포럼’을 개최한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는 경기도와 공동으로 오는 11월 2일 오후 2시 경기도청 신관 4층 회의실에서 도의원 및 관계 공무원, 대학 및 비정규직 관련 단체, 도민 등 참석한 가운데 ‘대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을 위한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용인시 소재 루터대학교 청소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사례를 중심으로 개선 및 발전 방향을 논의하고, 정규직 전환 움직임을 민간으로 확산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다.

경기도는 ‘대학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컨설팅 지원사업’을 통해 정규직화를 위한 인사·노무 분야 컨설팅은 물론, 원만한 노사협의, 노동자 및 대학관계자 대상 노동교육 등 다양한 지원으로 대학 스스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토록 유도하고 있으며, 루터대학교는 올 9월부터 사업에 참여하여 오는 11월 1일자로 청소노동자 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게 됐다.

이날 포럼은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현삼(더불어민주당, 안산7) 의원이 좌장을 맡았으며, ▷손일권 노동정책과장의 사업설명 ▷남우근 시화노동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의 기조발제 ▷이병창 루터대학교 총무처장의 사례발표가 차례로 있을 예정이다.

토론자로는 정원호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임충 대학노조 경기본부 부본부장, 박재철 안산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장, 김규식 노동국장이 참여한다.

좌장을 맡은 김 의원은 “‘2019년 대학 비정규직 실태조사’에 따르면 도내 76개 대학의 비정규직 규모는 62.5%에 달하는 등 간접고용 비중이 매우 높다”며, “루터대학교를 계기로 더 많은 대학에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지기 바라며, 대학 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휴게여건 및 생활임금 보장 등 처우개선과 권익보호 방안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