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11월 6일까지 신청
광양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11월 6일까지 신청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10.2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득감소 기준 대폭 완화 및 구비서류 간소화 추진

광양시는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기준을 완화하고 신청기간도 당초 30일에서 11월 6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당초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소득이 25% 이상 감소해 생계가 곤란한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3억5천만 원 이하 가구였으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위기가구를 추가 지원하기 위해 신청대상 기준 완화, 구비서류 간소화, 신청기간 연장 등을 추진한다.

주요 변경 내용은 ▲위기사유 추가(기존 소득감소 25% 이상 외에 소득감소 등 위기가구 추가) ▲신청대상 완화(사업자↔근로자 변경 소득감소자 포함) ▲신청서류 간소화(통장거래내역 등 소득감소 신고서 없이 신청 가능, 일용근로자 및 영세자영업자의 경우 소득감소 본인신고서 인정) 등이다.

긴급생계지원금은 신청자의 소득재산 등 조사를 통해 대상자가 결정되면 11~12월 중에 1인가구 40만 원, 2인가구 60만 원, 3인가구 80만 원, 4인이상 가구 100만 원을 1회 현금으로 지급하게 된다.

단, 생계급여를 받는 기초수급자, 긴급복지지원 등 기존 복지제도나 소상공인 새희망자금과 같은 코로나19 피해 지원사업을 받은 가구는 제외된다.

또한 소득감소 25% 이상 가구에 대해 우선 지급하고 이외 소득감소자 중 소득감소율이 높은 순 등을 고려해 예산범위 내에서 우선순위에 따라 지급한다.

김종호 주민복지과장은 “신청기간이 연장되고 기준이 완화된 만큼 지원자격에 맞는 위기가구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원하겠다”며, “대상자들은 적극적으로 신청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