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봄철 산불 지역 ‘긴급벌채’ 예비비 추가 확보
산림청, 봄철 산불 지역 ‘긴급벌채’ 예비비 추가 확보
  • 차승철 기자
  • 승인 2020.10.2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벌채 95억 원 추가 투입으로 산불피해지 복구 박차
산림청은 봄철 산불 지역 ‘긴급벌채’ 예비비 95억원을 추가 확보 하고, 봄철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벌채에 나설 예정이다.사진은 2020년 피해를 본 경북 안동지역(사진-산림청)
산림청은 봄철 산불 지역 ‘긴급벌채’ 예비비 95억원을 추가 확보 하고, 봄철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벌채에 나설 예정이다.사진은 2020년 피해를 본 경북 안동지역(사진-산림청)

산림청이 올해 봄 울산 울주, 경북 안동, 강원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피해지역의 긴급벌채를 위한 예비비 95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주요 피해지역을 보면 안동 1,944ha, 울주 519ha, 고성 123ha 인데, 생활권 주변 산불 피해목이 부러지거나 뿌리째 쓰러져 2차 피해를 유발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추경예산 95억 4000만 원 투입에 이어, 이번에 확보된 예비비 95억 4000만 원을 활용해 잔여 산불피해지에 대한 긴급벌채를 추가로 실시하게 된다.

긴급벌채는 산사태 등 2차 피해 우려 지역의 우선 복구를 위해 생활권 주변의 피해목을 신속하게 벌채하여 정리하는 사업으로, 이번 예산 경북 안동 48억 원, 울산 울주 33억 원, 강원 고성 14억 원을 확보함으로 3차 추경에 반영되지 못했던 산불피해 지역에 대한 산림 복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산림청 황성태 산림자원과장은 “대형 산불피해지의 복구가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여 국민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