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 시장에서의 첫 제품 처방 연구결과 발표
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 시장에서의 첫 제품 처방 연구결과 발표
  • 송유민 기자
  • 승인 2020.10.27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소화기내과 학회(ACG) 연례 학술대회에서 2건의 `리얼월드 데이터` 공개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고한승 사장)가 10월 23일부터 28일까지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는 미국 소화기내과 학회(ACG) 연례 학술대회에서 ‘렌플렉시스(RENFLEXIS®,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인플릭시맵, 유럽명 ‘플릭사비’)’처방 결과를 바탕으로 한 ‘리얼월드 데이터(real world data)’)를 공개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인플릭시맵 성분의 오리지널 의약품 및

타 바이오시밀러 제품에서 렌플렉시스로 전환처방(switching)한 사례를 연구한 결과 등 총 2건을 e-포스터 형식으로 발표했다.

지난 2017년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렌플렉시스 출시를 통해 미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본격 진출한 바 있으며, 미국 내 제품 처방 사례를 바탕으로 한 리얼월드 데이터 공개는 이번이 처음이다.

금번 리얼월드 데이터 연구는 미국 국가보훈처(Veterans Affairs)의 ‘헬스케어 시스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했으며,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8년 해당 기관과 5년간 총 1,300억원 규모의 렌플렉시스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제품을 판매해 온 바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염증성 장질환(IBD , Inflammatory Bowel Disease)

환자 298명이 인플릭시맵 성분의 오리지널 의약품에서 렌플렉시스로, 또는 타 바이오시밀러를 거쳐 렌플렉시스로 전환 처방된 사례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1년 이상의 처방 유지율(continuation rate)은 83%를 나타내며, 같은 성분의 제품들에서 ‘렌플렉시스’로 안전하게 전환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 3,204명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또 다른 연구 결과에서는 처음 인플릭시맵 성분 의약품을 처방받는 환자들에게 가장 많이 활용되는 제품이 되기까지의 시점을 비교했는데,렌플렉시스(2개월)가 타 바이오시밀러 제품(5개월)보다 더 빨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상의학본부장 김희경 전무는 “금번에 확인한 리얼월드 데이터를 통해 당사 제품이 환자들에게 긍정적인 치료 대안을 제시해 주었음을 알 수 있었으며, 앞으로 미국 시장에서 렌플렉시스가 더욱 신뢰받는 제품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국가보훈처 입찰 공급 건 외에도 사보험 시장 진입 등을 통해 미국 내 ‘렌플렉시스’ 판매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 4월엔 항암제 ‘온트루잔트(ONTRUZANT®,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트라스투주맙) 출시를 통해 미국 시장 내 제품 라인업을 2종으로 늘렸다.

또한, 2023년에는 ‘하드리마(HADLIMA®,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아달리무맙, 유럽명 ‘임랄디)’의 출시가 예정되어 있는 등 향후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 미국에서의 행보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