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보건소 진료업무 11월 2일부터 재개
충주시보건소 진료업무 11월 2일부터 재개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0.26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과, 한방, 물리치료 등의 진료업무 재개
-코로나의 지역사회 유입 방지를 위해 충주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한정
충주시청
충주시청

충주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집중 대응을 위해 중단했던 충주시보건소 진료업무를 다음 달 2일부터 재개한다.

시 보건소에 따르면 의과, 한방, 물리치료 등의 진료업무를 재개하고 진료대상은 코로나의 지역사회 유입 방지를 위해 충주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한정한다.

또한 진료(의과, 한방, 물리치료), 운전면허 신체·적성 검사, 재활센터 업무 등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진료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방문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다만 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하는 등 예기치 못한 감염병 확산이 있을 경우 업무 축소 등 조정이 있을 수 있다.

이승희 보건소장은 “시민의 건강한 삶을 위해 앞으로 감염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업무 전면 재개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것이며 시민 여러분들의 더 많은 관심과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소 방문시 열(37.5℃ 이상)이 있거나 개인마스크 미착용시 출입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며, 방문 민원인 많아 혼잡이 예상되오니 가능하면 방문 전 전화로 예약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진료업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충주시보건소 검진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