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프로바이오 자회사 Abpro, 코로나19 단일클론 중화 항체 치료제 '美 임상1상 본격화'
에이비프로바이오 자회사 Abpro, 코로나19 단일클론 중화 항체 치료제 '美 임상1상 본격화'
  • 윤민아 기자
  • 승인 2020.10.2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비프로바이오가 미국 자회사 ‘Abpro Corporation'이 코로나19 중화항체 치료제 'ABP 300’이 임상 1상 투약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ABP 300은 COVID-19에 대한 ‘단일클론 중화 항체' 물질로 가장 최신의 항체 발굴 플랫폼을 통해 개발됐다. 최근 영국 정부가 여러 항체 가운데 바이러스의 특정 항원에만 결합하도록 분리해낸 ‘단일클론 항체’를 활용한 코로나 19 치료제 개발에 나서면서 세계적으로 ‘단일클론 항체’를 이용한 코로나 치료제 개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임상에 참여하는 대상자는 비감염자 42명으로 투약을 통해 ABP 300의 안전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임상 1상 최종 결과는 내년 1분기에 발표될 계획이다.

ABP 300은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진자 가운데 완치자들에게 발굴한 항체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내부에 있는 세포 수용체 결합 부위에 작용해 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ACE2' 수용체와의 결합을 방해함으로써 바이러스의 세포 내 침투와 감염을 막는 기전을 보유하고 있다. Abpro는 이미 전임상 단계에서 동물시험을 통해 코로나19의 완전 중화뿐만 아니라 효능과 안전성 측면에서 기존에 개발 중인 약물보다 탁월하다는 사실을 검증받았다.

Abpro의 '이안 첸' 대표이사는 "ABP300이 기존에 개발 중인 코로나 중화항체 대비 효능이 뛰어날 뿐 아니라 바이러스가 항체를 이용해 숙주 세포에 급속히 퍼져 증상을 더 악화시키는 ‘항체 의존면역증강(ADE)’이 현저히 감소하기 때문에 안전성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임상 1상 투약 완료를 시작으로 임상을 본격적으로 진행해 코로나 19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것”이라며 “ABP 300은 코로나 19 환자들에 대한 치료뿐 아니라 백신과 같은 예방 기능도 있어서 많은 글로벌 제약사들이 임상 1상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Abpro는 중국 상해에 기반을 둔 생명공학 기업 ‘Mabwell'과 ABP 300을 공동 개발 중으로 Abpro는 ABP 300에 대해서 중국을 제외한 대부분 국가에 관한 글로벌 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다양한 치료제 개발을 위해 Abpro사의 ‘DiversImmune' 플랫폼을 포함한 각사의 항체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