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북한에 남북교류협력 메시지
박남춘 인천시장, 북한에 남북교류협력 메시지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0.10.2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020 황해평화포럼 국제학술회의를 통해 남북협력의 중추로서의 남북교류협력의 대북 메시지를 전달했다.

2020 황해평화포럼 국제학술회의는 인천시와 인천연구원이 공동 주최했으며, 20일 송도 쉐라톤호텔에서 국내외 평화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도시 인천과 한반도 평화의 길'이라는 주제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본 회의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남북관계 긴장의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곳인 인천의 지역적 특수성을 강조하면서 "최근 서해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한군에 희생된 비극적 사고는 남북분단 아픔의 한 단면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굳건하고 안전하게 평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기념행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북과 남이 다시 두 손을 마주잡는 날을 기원한다’는 남북협력의 의지에 적극 화답하여 인천시가 남북협력의 중추로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함께 만들자고 협력을 제안했다.

우선 "말라리아, 아프리카돼지열병, 코로나19 등 남북 공동의 보건‧환경 대응력 개선을 위해 공동방역체계 구축하고 보건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며, 황해도와 수해지역에 방한물품을 보내 겨울을 대비할 수 있도록 북한의 수해복구 노력에 작으나마 힘을 보태고 싶다"고 했다.

통일을 만들어갈 주체는 미래세대 어린이라 강조하며 어린이 보건의료 협력과 영양개선 사업을 제안했다. 또한 남과 북의 자유로운 물류이동을 위해 인천-남포 항구를 포함한 남북해상항로의 복원도 제안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는 국제도시로서 동북아 경제개발 및 협력을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해 왔으며 앞으로도 평화와 남북 공동번영을 위해 남북공동선언을 적극 이행해나가겠다"라며 “북한 당국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