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20 옥산서원 한·중학술대회’ 개최
경주시, ‘2020 옥산서원 한·중학술대회’ 개최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0.10.2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의 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1주년, 서원의 매력과 한국적 성리학 재조명…

 

문화재청과 경주시, ()한국의서원 통합보존관리단은 19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서원 옥산서원에서 등재 1주년 기념 한·중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세계유산위원회(WHC)는 지난해 7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회의에서 한국의 서원을 세계유산 중 문화유산으로 등재한 바 있다.

 

국내에 소재한 유네스코 등재 세계유산은 14건 으로 그 중 경주가 석굴암과 불국사, 경주역사유적지구, 한국의 역사마을(하회와 양동), 한국의 서원(옥산서원) 4건으로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으며,

 

옥산서원은 경상도 동남부 지역 사림의 근거지로써, 경주지역 사림의 주도로 건립된 서원이며 성리학을 교육하고 사회적 확산을 주도했던 조선의 교육기관으로 무형적인 가치 또한 매우 탁월한 세계유산이다.

 

이날 학술대회는 문화재청 세계유산축전 사업의 일환으로써, 조선시대 성리학 전파와 교육을 담당했던 전국 9곳 서원의 매력과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를 홍보하는 취지에서 열렸으며, 학술대회 진행에 앞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념하는 표지석 제막식도 열렸다.

 

이번 행사는 주자와 회재의 연구 등 꾸준히 유교문화 교류를 해 온 경주시와 중국 남평시 양 도시 간 신뢰와 우의를 바탕으로 추진됐으며, ‘·중 교류의 관점에서 본 옥산서원옥산서원의 위상과 활용방안등에 대한 주제로 한국적 성리학의 가치를 재조명 하는 자리가 됐다.

 

한편, 경주시는 옥산서원 한·중 학술대회를 개최하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시행에 따른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등 방역수칙의 철저히 준수하에 행사를 진행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학문 교류를 통해 동방오현 중 한명으로 학문적 성취가 지대했던 회재 선생의 사상과 옥산서원에 담긴 경주유림의 학문에 대한 연구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다음 세대에게도 유학의 소중한 가치가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