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로스아이비티, 사업도약기 선포와 함께 파로스아이바이오로 사명 변경
파로스아이비티, 사업도약기 선포와 함께 파로스아이바이오로 사명 변경
  • 윤민아 기자
  • 승인 2020.10.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 인포메틱스 전문기업에서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의 정체성 강화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전문기업 파로스아이비티(대표이사 윤정혁)가 오는 2022년까지를 사업 도약기로 정하고 파로스아이바이오(Pharos iBio Co., Ltd.)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19일 밝혔다.

파로스아이바이오 윤정혁 대표이사는 “빅데이터 및 AI 기반의 신약개발 플랫폼 케미버스(Chemiverse)와 오픈 이노베이션 네트워크 구축, 그리고 이를 기반으로 한 임상 파이프라인의 확보와 글로벌 진출을 위한 조직 및 해외 지사 설립까지, 현재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 실질적인 역량을 확보한 상태”라며, “이에 오는 2022년까지를 사업 도약기로 선포함과 동시에 바이오 인포메틱스 기업 느낌의 기존 사명을 ‘파로스아이바이오’로 변경해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서의 정체성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회사는 오는 2022년까지 AI 기반의 신약개발 플랫폼인 케미버스 고도화 및 신약 파이프라인의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자체 개발 활동과 국내 유수의 연구기관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공동 연구를 통해 매년 1개 이상의 신약 파이프라인 후보 물질을 발굴 및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6년 4월 설립된 파로스아이바이오는 희귀난치성 질환 타겟을 중심으로 최적의 후보물질 도출 및 신약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벤처다.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기반의 AI(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국내외 연구기관과의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글로벌 제약시장을 공략할 합성화학의약품(케미칼)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신약개발 플랫폼인 케미버스를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질환 별 타깃 표적 발굴과 함께 특정 연구인력 혹은 특정 질환분야에 의존하는 바이오 벤처 연구 인프라의 한계성을 극복하고 있다. 또한 이를 통해 R&D 생산성 극대화 및 지속적인 우수 파이프라인 발굴이라는 차별적 성장 모형이자 기술경쟁력을 강화하는 중이다. 

특히, 현재 케미버스를 활용해 발굴한 차세대 급성골수성백혈병(AML) FLT3 표적항암제 ‘PHI-101’에 대한 다국적 임상 1상이 진행 중으로, 이는 AI 신약 개발 플랫폼을 활용해 진행되는 임상 1상에 대한 국내 최초 사례다. 최근에는 글로벌 제약사 출신의 한혜정 박사 및 코스닥 상장사 고위 임원 출신의 김규태 박사 등을 영입하는 등 세계적 수준의 신약개발 인력 및 조직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그 외에도, 회사는 ▲PHI-101의 본격적인 다국적 임상 추진,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인 케미버스의 고도화, ▲신규 파이프라인의 확장 등을 위해 연구개발 자금 확보에 나서, 기존 투자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 미래에셋벤처투자, DSC인베스트먼트 등을 포함해 KDB산업은행 및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등 대형 VC 중심으로 올해 1분기에 시리즈B 투자유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바 있다. 지난 1월 초에는 한국투자증권과 상장주관사 계약을 체결하는 등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반 작업 또한 충실히 추진 중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