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예’ 손보승, “많은 것을 배운 촬영 현장“ 종영 소감
‘내가예’ 손보승, “많은 것을 배운 촬영 현장“ 종영 소감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0.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손보승, 마지막까지 신스틸러 역할 톡톡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손보승, 마지막까지 신스틸러 역할 톡톡

배우 손보승이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15일 종영한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 손보승은 환(지수 분)의 친구이자 순박하면서 듬직한 매력의 소유자 백정일 역을 완벽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손보승은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동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여름부터 가을까지 한 계절이 바뀌는 동안 촬영을 했는데 끝났다는 것이 아직 실감이 나지 않고 아쉽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배우 선배님들 덕분에 많은 것을 배우고 좋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끝마칠 수 있었다. 앞으로 더 좋은 작품과 캐릭터로 찾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진심 어린 소감을 덧붙였다.

극 중 손보승은 절친인 환의 아버지를 케어하고, 예지(임수향 분)를 도와주며 든든한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오래된 친구인 다운(전유림 분)과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며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했다. 또한 방송 말미 찬희(김노진 분)를 향한 관심을 표현하며 귀여우면서 순박한 매력으로 캐릭터의 입체감을 더했다.

한편, 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SBS ‘녹두꽃’, OCN ‘구해줘2’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임팩트 있는 연기로 인지도를 넓혀가고 있는 손보승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