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의사 국시 미응시자 구제 ‘반대’
국민 절반, 의사 국시 미응시자 구제 ‘반대’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 ‘찬성’ 37.5% vs. ‘반대’ 52.2%

국민 10명 중 절반 정도는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자 구제에 대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주요 대학병원장들이 나서 의사 국가고시 응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을 구제해 달라고 호소하는 한편, 전공의 단체는 의대생들의 재응시를 허용하지 않을 경우 다시 단체행동에 나설 뜻을 밝힌 가운데, <오마이뉴스> 의뢰로 리얼미터가 국시 미응시 의대생 구제 찬반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이 52.2%로 다수였고, ‘찬성한다’는 응답이 37.5%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0.3%였다.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자 구제에 대해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찬성 33.9% vs. 반대 63.3%)에서 ‘반대한다’는 응답이 찬성 응답 대비 가장 많았다. 이어 광주/전라(33.7% vs. 58.9%)와 경기/인천(37.8% vs. 52.6%), 부산/울산/경남(35.4% vs. 46.2%) 순으로 ‘반대한다’는 응답이 ‘찬성한다’라는 응답 대비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경북(43.6% vs. 48.3%)과 서울(41.2% vs. 46.9%)은 의대생 구제에 대해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연령대별로는 40대(찬성 29.5% vs. 반대 63.3%)와 30대(31.1% vs. 58.4%), 20대(41.8% vs. 52.9%), 50대(38.5% vs. 52.3%)에서 ‘반대한다’는 응답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60대(46.1% vs. 42.5%)에서는 찬반 응답이 대등했다. 70세 이상은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22.6%로 평균 대비 많았다.

이번 조사는 13일 전국 만18세 이상 8,273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6.0%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리얼미터 자료.
리얼미터 자료.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