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도로명주소위원회 개최
경주시, 도로명주소위원회 개최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0.10.0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6일 영상회의실에서 도로명주소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7번국도 대체우회도로 건설사업(외동~내남~효현~상구)’에 따른 신설 도로 구간을 비롯해 형산강과 북천 일원에 조성된 자전거길, 도로명이 너무 길어 불편하다는 ‘불국로 종속구간’ 등에 대한 도로명 부여와 변경 등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첫 번째 심의안건은 7번국도 대체우회도로 건설사업(외동~현곡 상구)으로 현재 외동~효현 구간까지는 운행중이지만 도로명 미부여로 주소 사용의 불편함이 제기되어 심의를 통해 도로의 시작과 끝의 지역명을 따 ‘외현로’ 로 의결됐다.

이어서, 형산강 일원의 자전거길은 하천명을 인용해 ‘형산강 자전거길’로 명명했으며, 북천 일원에 조성된 자전거길은 신라시대 때부터 북천을 알천으로 부르던 명칭을 써서 ‘알천 자전거길’로 의결됐다.

이와 같이 자전거길에 도로명을 부여함으로써 자전거 안전사고 등 발생할 시 위치 안내 및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이 가능하게 됐다.

마지막으로, 석굴암으로 오르는 도로가 현재 불국로 종속구간으로 도로명주소를 사용해 너무 길다는 시민의 제안에 따라, 석굴암 명칭을 인용해 ‘석굴로’ 로 의결됐다.

아울러, 도로명 부여 심의와 함께 행정안전부에서 중점 추진하고 있는 주소기반 혁신성장 5대 산업(드론택배, 자율주행자동차, 사물인터넷, 실내 내비게이션, 자율주행로봇 배달)에 대한 소개와 이를 선도하기 위한 우리시의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최인석 토지정보과장은 “앞으로도 도로명주소를 사용하면서 시민들이 느낀 불편한 점들을 지속적으로 찾아내어 정비할 것이다”라며, “주소기반 혁신성장 산업분야에서 경주가 앞장 설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