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산단 상반기 생산 8.4%↓, 수출 13.0%↓​
국가산단 상반기 생산 8.4%↓, 수출 13.0%↓​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0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가동률 6분기 연속 80% 하회, 2분기 가동률 72.2% 최저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산업단지동향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충격으로 상반기 산업단지 실적 부진이 심각한 것으로 5일 나타났다.

’20년 상반기 국가산단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생산 –8.4%, 수출 –13.0% 이었으며, 특히 코로나 충격이 본격화된 2분기 실적은 생산 –15.3%, 수출 –27.5%로 1분기보다 부진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산단(국가, 일반, 도시첨단, 농공단지 포함)의 전년 동기 대비 2분기 실적 역시 –12.3%, 수출 –21.1%로 전국 대부분 산단이 코로나發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보면 2분기 수도권은 생산 –6.8%, 수출 –10.4%를 기록한 반면, 지방은 생산 –17.9%, 수출-30.1%을 기록해 수도권보다 지방산단의 실적 악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국가산업단지의 생산액은 221.7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2조원 감소했다. 특히, 전년 동기比 올해 2분기 생산 감소액이 18.8조원에 달해, 2분기 실적 부진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되었다.

전경련 자료.
전경련 자료.

전국산업단지 실적 지표에서도 코로나19가 본격화됨에 따라 2분기 충격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1분기 생산액과 수출액은 각각 0.9% 3.4% 증가한 반면, 2분기에는 생산액이 12.3% 감소, 수출액이 21.1% 감소하였다.

’20년 2분기 국가산단의 평균 가동률은 72.2%로, 분석기간(’18.1분기~’20.2분기) 중 최저를 기록하였다. 또한 ’18년 4분기 80.7%를 기록한 이후, 6분기 연속 평균 가동률 80%를 하회하였다. 올해 2분기 수도권 국가산단의 평균 가동률은 62.4%, 지방은 평균 가동률은 76.3%를 기록해 역시 분석기간 중 최저 가동률을 보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부진이 심했던 올해 2분기 생산액 증감률을 업종별로 비교한 결과, 석유화학(-28.4%), 섬유의복(-20.8%), 운송장비(-11.3%) 업종의 침체가 심했다. 같은 기간 수출액 증감률은 운송장비(-35.5%), 석유화학(-33.6%), 섬유의복(-29.2%) 순으로 분석되어, 이들 세 업종에서 특히 코로나19發 충격이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상반기 대기업이 포함된 상장기업도 매출액이 6.9%, 수출액이 11.6% 감소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실적 부진이 심했다”며, “산업단지 입주기업은 상대적으로 더 영세한 기업이 많기 때문에 코로나19 충격이 더 컸을 것” 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