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미씽' 허준호, 범접불가 연기력X내공 '저력 입증'
OCN '미씽' 허준호, 범접불가 연기력X내공 '저력 입증'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0.04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리제이_보도자료] OCN 미씽 허준호, 이번에도 빛난 관록의 열연
[스토리제이_보도자료] OCN 미씽 허준호, 이번에도 빛난 관록의 열연

허준호이기에 가능하다. '미씽' 허준호의 관록이 빛나고 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에서 실종된 영혼들이 사는 두온마을과 현실을 잇는 매개체 장판석으로 분한 배우 허준호의 호소력 짙은 연기가 안방극장의 열띤 호응을 이끌고 있다.

장판석은 첫 등장부터 은밀히 시체를 찾는데 몰두, 섬뜩한 면모를 보였던 미스터리한 인물이었다.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과 묘한 행동으로 긴장감을 이끌었던 그였지만, 알고 보니 누구보다 두온마을 사람들을 아끼고 생각하는 인간미 가득한 아저씨였다. 초반과 전혀 다른 캐릭터의 분위기가 설득력 있게 전달된 것은 허준호의 연기 관록이 있었기 때문.

허준호의 빈틈없는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은 그의 저력을 입증하며 진가를 다시금 확인시켰다. 장판석에 온전히 녹아든 허준호는 정감 가는 구수한 말투는 물론, 천연덕스러운 웃음과 상대를 압박하는 카리스마까지 캐릭터의 특징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또한 딸 현지와 관련된 일에서는 언제나 요동치는 감정을 생생하게 표현하는가 하면,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찾아다니는 굳건한 모습과 그런 각고의 노력에도 찾을 수 없어 더 애틋한 마음을 오롯이 담아내며 극강의 몰입도를 더했다.

특히 딸을 잃은 자신에 대한 죄책감과 기회조차 주지 않는 하늘에 대해 깊은 원망을 하는 장면에서 오로지 눈빛과 표정만으로 장판석의 사무친 그리움을 더욱 도드라지게 보여준 허준호의 연기 디테일은 단연 압권이었다.

이렇듯 허준호는 입체적 인물의 중요 포인트를 정확히 캐치해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해갔다. 그뿐만 아니라 드라마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와 맞닿아 있는 인물인 장판석을 연기하는 만큼, 실종자 가족의 아픔을 대변하듯 대사 하나하나의 의미를 진정성 있게 전달하며 보는 이에게 가슴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다.

그간 캐릭터 서사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바탕으로 새로운 인물을 탄생시켜온 허준호. 이번 '미씽: 그들이 있었다'에서도 매회 흡입력 높은 감정씬으로 역대급 전율을 선사,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며 극을 전면에서 이끌어가고 있는 허준호이기에 남은 이야기에서는 과연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허준호의 열연이 돋보이는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