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세포투과 가능 골조직 재생 펩타이드' 기술 美 특허 획득
나이벡, '세포투과 가능 골조직 재생 펩타이드' 기술 美 특허 획득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09.2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 논의 중, 미국 특허등록으로 협상 탄력

나이벡이 자체 개발에 성공한 '세포 투과와 골조직 재생이 가능한 펩타이드’ 기술이 미국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나이벡이 이번 특허 등록을 기점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나이벡은 ‘세포투과가 가능한 뼈 재생 펩타이드’에 대한 미국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나이벡은 이미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 이전 논의를 진행하고 있어 이번 미국 특허 등록이 관련 협상에 유리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특허 명칭은 '세포 투과능 및 골조직 재생능을 가진 이중 기능성 신규 펩타이드 및 이의 용도(Dual functional peptide for cell penetration and bone tissue regeneration and use of the same)’로 이번에 등록한 펩타이드 기술은 세포 투과 기능뿐 아니라 단시간 내 세포의 이행, 증식, 분화를 촉진해 골조직을 효율적으로 재생할 수 있다. 특히, 적용 방식이 간편해 치료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 인구 고령화로 인해 골다공증 등 뼈 관련 유병인구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나이벡의 펩타이드 기술은 정형외과와 성형외과 등 외과적 재생 치료가 필요한 곳에 수요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뼈와 관련된 질환 치료에는 ‘골이식재’와 ‘차폐막' 등을 활용한 치료 방법이 주로 사용돼왔다. 하지만, 현재 시판 중인 골재생 약물들은 골흡수를 억제하는 기전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생체 내 반감기가 짧아 매일 병원에서 주사를 맞아야 하는 등 불편함이 컸다.

나이벡 관계자는 “이번 특허는 정형외과와 성형외과 등 외과적 재생 치료에 혁신적인 기술”이라며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이전 논의를 진행해왔는데 이번 미국 특허 등록으로 대외적인 검증을 받은 셈이기 때문에 협상을 진행하는 데 있어 유리한 측면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미 국내에서는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골다공증 치료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며 미국 아칸소대학교, 서울대학교와 다발성 골수 종양을 포함한 종양이 골 질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공동연구개발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