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유소년야구연맹, 두 번째 프로야구 선수 배출 화제
대한유소년야구연맹, 두 번째 프로야구 선수 배출 화제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9.2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부하는 야구를 지향하는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2019년에 한화이글스에 지명된 김이환에 이어 두 번째 프로야구 선수를 배출해 화제다.

어제 막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소래고 투수 최승용이 상위 순번인 두산베어스 2차 2라운드(전체 20순위)에 선발되는 영광을 안았다. 특히 중2때까지 취미로 주말에 야구를 하다가 중3때 본격적으로 야구를 한 드문 케이스로 뒤늦게 야구를 시작하는 클럽야구 선수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왼손 투수로는 드물게 키 1m 91㎝에 90kg의 뛰어난 신체조건을 갖춘 좌완 정통파 최승용은 지난 제74회 황금사자기 고교야구대회에서 소래고가 우승후보 야탑고를 물리치고 16강에 진출하는데 결정적 기여를 했다.

시속 140㎞의 빠른 공과 슬라이더, 커브, 스플리터를 활용한다. 특히 우타자의 몸쪽 볼을 잘 던지며 장신임에도 불구하고 몸이 유연하고 고교 선수중에서 팔이 부드럽게 잘 넘어오고 볼 끝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직구에 힘만 붙이다면 이번 신인 선수중 가장 빨리 프로야구 1군 선수로 성장할 수 있다는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최승용(소래고3)의 투수 장면
최승용(소래고3)의 투수 장면

최승용 선수는 "어렸을 때부터 항상 가고 싶었던 최강 팀인 두산베어스에 뽑히게 되어 영광“이라며 ”뜻이 있어 마침내 이루다는 유지경성(有志竟成)이 좌우명인데 열심히 노력한 결과로 드래프트에 선발되어 너무 감격스럽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프로에서도 잘 던져서 팀에 기여하며 유

소년야구 후배들에게 본보기가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초등학교 5학년부터 중2때까지 4년동안 유소년야구 최강팀인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권오현 감독)에서 활동한 최승용 선수는 대한유소년야구연맹 회장배, 속초시 설악배, 크린토피아배 등 각종 유소년야구 대회 우승과 더불어 최우수선수상도 힙쓸었다.

중1때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선수 시절의 최승용
중1때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선수 시절의 최승용

최승용 선수를 초·중학교때 지도한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권오현 감독은 “승용이는 우리 팀을 대표하는 선수였으나 공부를 원해 중학교 2학년때 까지 저희 팀에서 주니어 선수로 활동했었다며 어려운 과정을 이겨내고 이렇게 좋은 선수로 성장해 줘서 너무 감사하고 기쁘며 인성을 갖춘 훌륭한 프로야구 선수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최승용군의 상위 지명이 반가우면서도 솔직히 이번에 세 명 정도는 선발되기를 기대했었다. 엘리트 전문야구가 아니어도 성공할 수 있는 루트를 넓히고 다변화시켜 주는 것이 야구인들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생각하는데 어느 정도 일조한 거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