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행정수도 완성 주체자 역할 적극 수행
공주시, 행정수도 완성 주체자 역할 적극 수행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09.21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시장, "행정수도 이전ㆍ완성 공주시 범시민대책위 구성, 행정수도 완성 움직임에 적극 대응하겠다" 밝혀

김정섭 공주시장이 '행정수도 이전ㆍ완성 공주시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 움직임에 적극 대응하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한데 모으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21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열린 주간업무계획 보고회에서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잠시 주춤했던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다시 본격화되고 있다"며, "11만 공주시민의 입장과 뜻을 모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주체자로서의 역할을 적극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학계와 연구기관, 시민대표,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이른바 행정수도 이전ㆍ완성 공주시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오는 25일 출범식을 통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위원회 역할은 정부와 국회 등에 '세종특별자치시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에 규정된 상생발전 지원 종합대책 시행을 촉구하는 한편, 청와대 및 국회, 대법원 등 국가기관과 공공기관 이전을 세종시 주변지역까지로 확대ㆍ분산 배치해야하는 당위성을 전달할 계획이다.

김 시장은 "세종시가 행정수도 이전ㆍ완성으로 진정한 국가균형발전의 거점이 되기 위해서는 정치권의 정략적인 접근은 과감히 버리고 실질적인 실천계획을 진지하게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종시 출범 8년이 지난 지금 세종시가 주변지역 소멸을 초래하는 블랙홀이 아니라 세종시 출범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던 공주시와 상생 발전하는 진정한 성장 동력,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11만 공주시민의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